김민아 SNS 통해 성희롱 논란 사과
'대한민국 정부' 채널서 남 중학생 성희롱 발언 논란
"자극적인 것 좇지 않겠다"
김민아 미성년자 성희롱 논란 사과  / 사진 = '왓더뺵' 방송 캡처

김민아 미성년자 성희롱 논란 사과 / 사진 = '왓더뺵' 방송 캡처

대한민국 정부 공식 유튜브 채널인 '대한민국 정부'에서 남자 중학생을 상대로 성희롱성 발언을 해 논란이 된 방송인 김민아가 SNS를 통해 사과했다.

김민아는 지난 1일 밤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유튜브 '대한민국 정부'의 '왓더빽 시즌2'에서 부주의한 언행으로 시청하시는 분들에게 심려를 끼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김민아는 "시민분들과 영상통화 하는 과정에서 학생 출연자와 촬영하게 되었고, 그 과정에서 저의 무리한 언행이 발생하였다. 개인적인 영역을 방송이라는 이름으로 끌고 들어와 희화화 시키려 한 잘못을 분명히 인지하고 있다"라며 "부끄러운 행동이었고 다시는 반복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어 "촬영 당일 날 학생의 어머님과도 영상통화를 진행하여 인사드렸었는데, 개인적인 연락처는 없어 조금 전 제작진을 통해 직접 사과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어머님을 비롯한 가족분들과 당사자 학생에게도 반드시 제대로 사죄드리겠다"라며 "제작진 통해 연락이 닿아 글 중간 내용은 수정 요청되었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김민아는 "저로 잘못된 일, 제가 책임지고 상처받은 분들께 모두 직접 사죄드릴 것을 약속한다"고 재차 사과했다.

이에 앞서 유튜브 채널 대한민국 정부도 김민아의 발언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대한민국 정부는 이날 오후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안녕하십니까, 대한민국 정부 공식 유튜브 채널을 찾아주시는 국민 여러분께 '왓더빽' 코너 시즌 2의 3번째 에피소드 비공개와 관련한 공지사항을 안내 드린다"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왓더빽'은 가방털기라는 콘셉트로 국민과 직접 소통하는 유튜브 코너로서 기획되었고 시즌 2에서는 코로나19로 직접 뵙기 어려운 국민 여러분을 화면을 통해 비대면으로 만나 말씀을 나누는 내용으로 구성되었다. 해당 동영상은 온라인으로 수업을 시작한 학부모님과 학생들의 솔직한 생각을 나누는 편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학생 출연자와 코너 진행자인 김민아 님께서 나누는 대화 중 일부가 적절하지 못하다는 의견이 있어 해당 부분을 수정해 해당 편의 완성도를 좀 더 높여 재게시 하고자 현재 영상을 잠시 비공개로 설정해 놓았다"고 설명했다.

대한민국 정부는 "채널 시청하시는 국민 여러분께 불편을 끼쳐 드려 대단히 죄송하다. 앞으로 유튜브 동영상 제작 시 좀 더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고 좋은 콘텐츠를 만들기 위한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공식 사과했다.

최근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김민아가 지난달 1일 '왓더빽 시즌2'에서 한 발언에 대한 설왕설래가 오가며 뒤늦게 '성희롱 논란'으로 번졌다. 해당 영상에는 김민아가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 수업을 받는 미성년자 A씨와 인터뷰를 하며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담겨있었다.

이 과정에서 김민아는 A씨에게 "에너지가 많은 시기인데 그 에너지를 어디에 푸느냐"고 장난스럽게 물었고, A씨는 이 말에 미소를 지었다. 그러자 김민아는 "나와 같은 생각이냐"고 또한번 장난스레 묻기도 했다.

또 김민아는 "집에 있으면서 가장 좋은 점이 무엇이냐"라는 질문을 던졌고, A씨는 "엄마가 집에 잘 안 있는 것"이라고 받아쳤다. 이에 김민아는 "그럼 혼자 있으면 무엇을 하느냐"고 물어 A씨를 당황하게 했다.

해당 방송을 접한 네티즌은 김민아의 질문이 성희롱적 뉘앙스를 품고 있다는 것을 짚어냈다. 특히 미성년자를 상대로 성적 대화를 시도한 점에서 선을 넘었음을 강조했다.

▼ 이하 김민아 사과글 전문

안녕하세요, 김민아 입니다.

유튜브 ‘대한민국 정부’의 ‘왓더빽 시즌2’에서 부주의한 언행으로 시청하시는 분들에게 심려를 끼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시민분들과 영상통화 하는 과정에서 학생 출연자와 촬영하게 되었고,

그 과정에서 저의 무리한 언행이 발생하였습니다. 개인적인 영역을 방송이라는 이름으로 끌고 들어와 희화화 시키려 한 잘못을 분명히 인지하고 있습니다. 부끄러운 행동이었고 다시는 반복하지 않겠습니다.

-제작진 통해 연락이 닿아 글 중간 내용은 수정 요청되었습니다.-

좀 더 빨리 글을 올렸어야했으나 오늘 일정으로 이제서야 사과 말씀 올립니다. 저로 잘못된 일, 제가 책임지고 상처받은 분들께 모두 직접 사죄드릴 것을 약속합니다.

죄송합니다.

자극적인 것을 좇지 않고 언행에 각별히 조심하겠습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