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서 국위선양 중인 세븐틴...42년 만에 오리콘 차트 3연속 1위 해외 가수

[연예팀] 세븐틴이 1위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금일(1일) 일본 최대 판매량 집계 사이트인 오리콘에 따르면 세븐틴이 지난달 22일 발매한 미니 7집 ‘헹가래’가 주간 디지털 앨범 랭킹(06.22~06.28) 1위를 기록했다. 오리콘 주간 앨범 랭킹에 이어 2관왕에 오르는 쾌거를 이룬 것.

세븐틴은 정규 3집 ‘An Ode’로 오리콘 디지털 앨범 랭킹 2위를 기록한 데 이어 이번 미니 7집 ‘헹가래’로 첫 1위에 오르며 자체 기록을 경신했다.

특히 세븐틴은 미니 6집 ‘YOU MADE MY DAWN’과 정규 3집 ‘An Ode’에 이어 이번 ‘헹가레’까지 오리콘 주간 앨범 랭킹에서 세 번 연속 1위를 차지했다. 해당 기록은 해외 남성 아티스트로서는 지난 1977년 이후 42년 11개월 만의 쾌거다.

앞서 세븐틴은 ‘초동 판매량 109만 장 돌파’라는 대기록을 세우며 단일 앨범으로 단번에 밀리언 셀러에 등극한 바 있다.

한편, 세븐틴은 미니 7집 타이틀곡 ‘Left & Right’로 활발히 활동할 계획이다.(사진제공: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