팽현숙·최양락, 캠핑 두 번째 이야기
최양락, 풀코스 이벤트 대령
팽현숙 "계곡물에 씻고 올게"
'1호가 될 순 없어' 팽현숙, 최양락 부부/ 사진=JTBC 제공

'1호가 될 순 없어' 팽현숙, 최양락 부부/ 사진=JTBC 제공

방송인 팽현숙·최양락 부부가 30년 만에 합방을 앞두고 각기 다른 반응을 보인다. 1일 방송되는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다.

이날 방송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팽현숙을 위한 최양락의 캠핑장 이벤트 2탄이 공개된다.

최양락은 호기롭게 캠핑을 준비했지만 늘 그랬듯 ‘똥 손’의 면모로 간단한 테이블도 설치하지 못해 팽현숙의 원성을 샀다. 그럼에도 최양락은 팽현숙을 위해 사진을 찍어주거나 ‘어부바’ ‘족욕’을 해주는 등 평소와 다른 자상한 면모로 스튜디오에 있던 출연진을 감탄하게 만들었다.
'1호가 될 순 없어' 팽현숙, 최양락 부부/ 사진=JTBC 제공

'1호가 될 순 없어' 팽현숙, 최양락 부부/ 사진=JTBC 제공

이후 모닥불 앞에 앉은 두 사람은 서로에게 바라는 점에 대해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졌다. 최양락은 따뜻한 말 뒤에 “용돈 인상 해달라”고 요구해 팽현숙을 발끈하게 만들었다. 팽현숙은 “당신은 돈을 물 쓰듯 쓴다. 무슨 용돈 인상이냐, 이 인간아”라고 고성을 내질렀다. 그러자 최양락은 “용돈 인상은 됐고 그런 심한 말은 좀 가려서 해주면 좋겠다”고 재빨리 태세 전환을 해 폭소를 자아냈다.

밤이 깊어지자 팽현숙은 하룻밤 자고 갈 것을 요구하며 “계곡물에서 씻고 올게”라고 화끈한 예약 시그널을 보냈다. 합방 제안에 혼란스러워진 최양락이 아내가 씻는 사이 연신 어쩔 줄 몰라 해 웃음을 샀다.

‘팽락부부의 롤러코스터 같은 캠핑장 이야기는 1일 오후 11시에 방송되는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