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재, “타이틀곡 ‘첫 줄’ 완급 조절 어려워 난이도 높아”

[김영재 기자 / 사진 김혜진 기자] 신용재가 ‘첫 줄’을 부르기 어려운 곡으로 꼽았다.

1일 오후 서울시 마포구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가수 신용재 첫 정규 앨범 ‘디어(DEAR)’의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타이틀곡은 두 곡이다. 먼저 지난 과거를 한 권의 책으로 표현한 ‘첫 줄’은 처음으로 돌아가 다시 시작하고 싶은 마음을 솔직하게 담아낸 곡으로, 극적인 오케스트라 편곡과 신용재의 호소력 짙은 목소리가 긴 여운을 선사한다. 두 번째 타이틀곡 ‘별이 온다’는 기적처럼 나에게 다가온 사랑하는 이를 반짝이는 별에 비유했다. 솔직하고 직설적인 가사가 인상적이고, 곡 전개는 한 편의 영화를 보는 듯하다.

“곡이 다 좋아서 타이틀곡 고르는 일이 힘들었다”고 너스레를 떤 신용재는 “‘첫 줄’은 비장의 무기 이별을 사용한 곡”이라며, “고음이 많고, 완급 조절도 필요하다. 그 완급 조절이 어려워 수록곡 중 가장 난이도가 높다”고 알렸다.

한편, 가수 신용재는 금일(1일) 오후 6시 첫 정규 앨범 ‘디어(DEAR)’ 및 타이틀곡 ‘첫 줄’과 ‘별이 온다’를 발표했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