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강성연X조한선 (사진=MBC)

'라디오스타' 강성연X조한선 (사진=MBC)


‘미쓰리는 알고 있다’(이하 미쓰리)의 두 주역 강성연, 조한선이 오늘 밤 10시 50분 방송되는 MBC 예능 라디오스타 ‘토크 싹쓸이’ 특집에 전격 출연한다.

오는 7월 8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미쓰리’의 강성연, 조한선은 촬영장 비화, ‘미쓰리’를 선택한 이유 등 솔직한 이야기를 털어 놓으며 치열한 웃음 쟁탈전에 온몸을 던졌다.

라디오스타의 포문을 여는 ‘셀프캠’에서 조한선은 “12년 만에 인사드리는 배우 조한선입니다”라며 수줍은 듯 입을 뗐고, 강성연은 “MBC (공채 탤런트)25기, 지금은 두 아이의 엄마가 된 ‘보보’ 강성연입니다”라고 당찬 인사말을 전했다.

강성연은 MC 김구라를 쩔쩔매게 하며 팩폭러 ‘깡성연’이라는 수식어를 얻을 정도로 ‘줌마 토크’의 정석을 보여주며 입담을 과시했다. 조한선은 강성연과는 반대로 쭈빗쭈빗 수줍은 듯 토크를 이어갔다. 이에 조한선의 토크가 못마땅한 듯 김구라가 불꽃 눈빛 보내자 회심의 몸개그로 분위기 반전을 꾀하며 뜻밖의 웃음을 선사했다.

녹화를 마친 강성연은 “간만에 즐겁게 웃으면서 녹화를 했다. 좋아하는 랩도 하고 노래도 부르면서 수다 한판 떨고 나왔다. 그리고 함께 출연한 조한선 배우의 매력인 ‘끼’를 볼 수 있어서 더 즐거웠다. 시청자 분들도 즐거운 시간이 됐으면 좋겠고, 7월 8일 첫 방송하는 '미쓰리' 많이 사랑해주시길 바란다”며 녹화 소감을 밝혔다.

조한선은 “12년 만에 다시 ‘라디오스타’에 나갈 수 있어서 정말 재밌었고, 즐거운 시간이었다. 같이 출연한 성연 누나와 함께 해서 더 영광이었고, 출연한 젊은 친구들과 함께 해서 많은 걸 느끼고 배우게 됐다”며 “우리 드라마 ‘미쓰리’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라며 인사말을 전했다.

‘미쓰리는 알고 있다’ 강성연, 조한선의 색다른 모습을 볼 수 있는 ‘라디오스타’는 오늘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