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블산업협회 "코로나 여파 공연 취소로 5∼6월 수억원 손해"

코로나19 확산으로 대중음악 공연이 연기·취소되면서 중소레이블들의 피해가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다.

중소 레이블과 유통사 등이 가입한 한국음악레이블산업협회는 47개 회원사가 지난 5∼6월 개최하기로 한 행사 중 10건이 연기 또는 취소돼 약 6억8천만원의 손해를 봤다고 1일 밝혔다.

아울러 인디 뮤지션이 많이 활동하는 홍대 인근 소규모 공연도 같은 기간 공연 45건이 연기·취소되면서 손해액이 약 1억2천만원에 이른다고 설명했다.

앞서 협회는 올해 2∼4월에도 행사 중 73개가 연기·취소돼 약 62억 7천만 원의 손해가 발생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윤동환 협회 부회장은 "이태원 클럽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준비하고 있었던 페스티벌과 공연이 취소됐다"며 "매뉴얼 없이 그때마다 정부지침을 따라야 하다 보니 피해가 증가하는 추세"라고 토로했다.

이어 "지금까지 정부 지원금은 대부분 기초예술 분야에만 적용되고 있어 중소 레이블 및 개인 음악가들은 힘든 상황이 지속하는 중"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협회는 대중음악 전체에서는 전국적으로 지난 두 달 간 총 67건의 공연 연기·취소되면서 약 268억원의 손해를 봤다고 추산했다.

전체 티켓 80%가 판매됐다고 가정한 뒤 관람 인원에 티켓 가격을 곱해 산정한 값이다.

협회는 지금까지 대중음악계가 본 피해 규모를 합산하면 손해 금액은 약 876억9천만원으로 추산됐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