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사진=방송 화면 캡처)

'아내의 맛'(사진=방송 화면 캡처)


'아내의 맛' 함소원, 진화 부부가 둘 사이에 둘째는 없다는 폭탄 선언에 실망했다.

30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 이들 부부와 중국 마마는 무속인에게 둘째 아이는 언제쯤 생기냐고 물었다.

이에 점쟁이는 "쓸데없는 헛짓거리를 하고 있다. 아기는 없다. 팔자에 아기가 하나 밖에 없다. 나는 다 필요 없다고 본다"고 말해 함소원이 충격을 받았다.

"이제 없냐"라고 마마가 재차 물어봤지만 무속인은 "난 그게 다 필요없다고 본다. 남편이 마음이 우러나서 성생활을 해야 한다. 부담감이 없어야 하는데 남편한테 부담을 주면 안된다. 아내 기가 세서 남편의 기가 많이 눌려 있다. 모든 걸 좀 내려놓아라"라고 조언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