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험한 약속'(사진=방송 화면 캡처)

'위험한 약속'(사진=방송 화면 캡처)


강성민이 숨겨둔 내연녀와 아이까지 밝혀져 위기에 빠졌다.

30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위험한 약속'에서는 최준혁(강성민 분)이 오혜원(박영린 분)의 복수에 위기를 맞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차은동(박하나 분)은 오혜원에게 최준혁과 남빈의 친자 확인 보고서를 건넸다. 이에 오혜원은 "그래서 네가 이걸 폭로해서 그 사람을 매장이라도 시키꺼냐"며 소리쳤고, 차은동은 "억울하지 않냐. 이대로 당하든 최준혁한테 당한대로 갚아주고 기회를 만들던가"라고 자극했다.

이어 오혜원은 엄마 고재숙(윤복인 분)에게 최준혁의 친자 확인 보고서를 들키고 "나랑 결혼 전에 여자가 있었나봐. 근데 그 여자는 죽었다. 아이는 버려졌고. 아무래도 나 준혁씨한테 이용 당한거 같다. 7년전에 엄마가 제약회사한테 돈받았던거 준혁씨가 의도적으로 나한테 뒤집어 씌운거다. 나 완전히 속아서 결혼한거다"라고 밝혔다.

한편 차은동은 자신에게 최준혁의 아들 정보를 준 남자와 대면했다. 차은동은 "누군데 나한테 그런 문자를 보내는거냐. 최준혁 한테 나처럼 원한 있는거 맞죠? 얘기해요 뭔지. 당신 우리 아빠 납골당에서 나 본 적 있죠? 나 미행하는 거예요?"라고 마스크를 벗기려 했지만 남자는 뒷걸음질 쳐 도망갔다.

오혜원은 최준혁의 과거와 아이 친자 확인서를 사내 게시판에 올렸다. 최준혁이 차은동을 찾아갔다 이에 차은동은 "아직 아이피 추적 못했나봐요? 큰 그림은 이런거야. 어때요? 오혜원 손에 매장 당한 기분이? 아이피 추적해봐라 오혜원 쪽으로 나올테니까 눈치 챘으면 오혜원 끌어안고 자폭해"라며 최준혁에게 경고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