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짠내투어'(사진=방송 화면 캡처)

'더짠내투어'(사진=방송 화면 캡처)

'더짠내투어'(사진=방송 화면 캡처)

'더짠내투어'(사진=방송 화면 캡처)


‘더 짠내투어’ 새 고정 출연자 소이현이 지식을 대방출했다.

30일 방송된 tvN ‘더 짠내투어’에서는 새로운 고정 출연자가 된 소이현과 박명수, 조이, 규현, 김종민이 제주도로 여행을 떠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소이현은 ‘더 짠내투어’ 새로운 고정 출연자로 등장했다. 박명수의 팬이라 밝힌 소이현은 “워낙 팬이라 큰오빠라고 생각하고 따르겠다”고 말했다.

이날 멤버들은 제주도의 갈치 조림과 자리물회으로 플렉스를 제대로 했다. 박명수의 거침없는 주문에 멤버들은 불안해했지만, 막상 갈치조림이 나오자 끊임없는 먹방을 펼쳤다.

소이현은 "1인당 18000원인데 갈치조림이 다 포실포실하니 맛있다"라고 밝혔다. 규현 역시 "이렇게 3-4조각 덩어리로 나오는 데는 흔하지 않다"며 만족해했다.

갈치조림과 자리물회를 기다리며 자리돔에 대한 이야기가 흐르자, 소이현은 "자리돔은 같은 자리에서 계속 살기 때문에 자리돔이라고 한다"라고 밝혔다. 이에 설계자 박명수는 "이거 내 설계다. 그런 거 인터넷에 찾아보면 다 나온다"며 은근히 경계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갈치조림이 나오자, 소이현과 김종민은 갈치뼈로 갈치뼈탑을 쌓을 만큼 소리없지 조용히 먹어치워 모두를 경악하게 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