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공채 출신 개그맨 결국 검찰에 구속 송치
여의도 사옥 女 화장실에 불법 촬영용 카메라 설치
KBS 개그맨 불법촬영 혐의로 검찰에 구속 송치 / 자료사진=연합뉴스(기사와 무관)

KBS 개그맨 불법촬영 혐의로 검찰에 구속 송치 / 자료사진=연합뉴스(기사와 무관)

KBS 여의도 사옥 여자 화장실에 불법 촬영용 카메라를 설치한 혐의를 받는 개그맨 A 씨(30)가 검찰에 구속 송치됐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30일 A 씨를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별법상 카메라 등 이용촬영 및 성적목적 다중이용 장소 침입 등의 혐의로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A 씨는 지난 24일 구속된 바 있다.

경찰 관계자는 구체적인 수사사항에 대해서는 2차 피해우려 등 피해자 보호를 위해 공개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달 29일 서울 영등포구 KBS 본사 연구동 내 여성화장실에서 휴대전화 보조배터리 모양인 카메라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이에 A 씨가 이달 1일 경찰에 자진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카메라가 발견된 곳은 KBS 공개코미디 프로그램인 '개그콘서트' 출연자들이 연습실로 써오고 있는 희극인실이 위치한 연구동의 여자 화장실이다. KBS 공채 출신인 A 씨 역시 지난주 종영한 '개그콘서트'에 출연해 왔다. 경찰은 이후 A 씨 자택을 압수수색해 증거를 확보하고 디지털포렌식 작업으로 수사를 이어오고 있다.

한편 A 씨가 활동해 온 개그콘서트는 지난 26일 프로그램을 시작한 지 21년만에 종영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