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캡처, 국내 방영 결정 (사진=KBS)

더 캡처, 국내 방영 결정 (사진=KBS)


영드 ‘더 캡처’가 안방극장을 찾는다.

KBS는 BBC ‘더 캡처(The Capture)’를 오는 7월 1일부터 방송한다고 밝혔다.

영국 BBC에서 제작, 방영한 ‘더 캡처’는 어딜 가나 CCTV를 피할 수 없는 현대 사회의 상황을 주제로 만든 미스터리 스릴러로, 숨 쉴 틈 없는 빠른 전개와 영리한 구성이 매력적인 드라마다.

2019년 9월 영국에서 첫 방송 된 이 작품은 평균 시청자수 770만명을 기록하며 시청자와 평단의 커다란 호평을 받았고, 2019년 BBC iPlayer에서 가장 성공한 신작에도 오르는 등 큰 사랑을 받으며 속편 제작도 확정했다.

KBS는 경쟁력을 갖춘 해외 드라마 편성으로 시청자에게 재미있고 유익한 콘텐츠를 제공하는 공영방송의 역할을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도 최신의 인기 해외드라마를 지속적으로 편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