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아연, ‘미스터 션샤인’ 의병→‘철인왕후’ 후궁...신혜선과 대립각 세운다

[연예팀] 오아연이 ‘철인왕후’에 후궁 역으로 출연한다.

금일(30일) 킹콩by스타쉽 측은 “오아연이 tvN 새 드라마 ‘철인왕후(극본 박계옥 최아일, 연출 윤성식)’에 조화진 역으로 캐스팅됐다”고 소식을 전했다.

‘철인왕후’는 현대를 살아가는 자유로운 남자 장봉환의 영혼이 조선 시대 궁궐 안, 중전 김소용(신혜선)의 몸 안에 갇혀 벌어지는 퓨전 사극 코미디다.

극 중 조화진은 단아하고 기품이 있는 양반집 규수로, 철종(김정현)의 첫사랑이자 후궁으로 책봉되는 인물이다. 점점 변해가는 철종의 마음을 지키기 위해 중전인 김소용과 대립하며 극에 긴장감을 더한다고 해 기대가 높다.

오아연은 tvN ‘미스터 션샤인’에서 게이샤로 위장한 의병 소아 역으로 출연해 안방극장에 눈도장을 찍었다. 또한, tvN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에서는 사회 초년생 아라 역을 맡아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tvN 새 드라마 ‘철인왕후’는 편성 시기를 조율하고 있다.(사진제공: 킹콩by스타쉽)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