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가 좋아’, KBS1→KBS2 이동...정동원 다음 ‘트로트 신동’은 누구?

[연예팀] ‘노래가 좋아’가 KBS2로 자리를 옮긴다.

KBS1 ‘노래가 좋아’가 화요일 오후 8시 30분 KBS2로 이동한다는 소식이다.

‘노래가 좋아’는 2016년 10월8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총 800여 팀이 출연한 장수 프로그램으로, 그간 따뜻한 가족애와 화합의 하모니를 전달했다.

금일(30일) 방송되는 ‘노래가 좋아’에서는 ‘트로트 신동 특집’ 무대가 꾸며진다. 그간 정동원, 홍잠언, 남승민, 전유진 등 화제의 트로트 신동을 배출한 ‘노래가 좋아’에서 또 다른 차세대 트로트 신동이 등장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가요계의 신사 이무송, 개그계의 디바 김미려, 글로벌 예능인 샘 오취리, 태권 트롯 나태주까지 특급 심사위원 군단이 출격한다. 특히 나태주는 한 참가자를 보고 “오히려 내가 배워야겠다”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는 후문. 또한, MC 장윤정의 마음을 사로잡은 참가자도 등장했다는 전언이라 본방 사수를 부추긴다.

금일(30일) 오후 8시 30분 KBS2 방송.(사진출처: KBS ‘노래가 좋아’)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