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일우x강지영x이학주, 아디오스 ‘야식남녀’...“정말 행복했어”

[연예팀] ‘야식남녀’ 출연진이 종영 소감을 남겼다.

JTBC 월화드라마 ‘야식남녀(극본 박승혜, 연출 송지원)’이 흥미진진한 삼각 로맨스와 맛있는 야식의 향연으로 지친 일상에 작은 행복과 따뜻한 힐링을 전한 가운데, 금일(30일) 최종회를 앞두고 정일우, 강지영, 이학주의 종영 소감이 전해졌다.

1. 정일우X박진성, “진성과 함께 해서 행복했다”

힐링 야식 셰프 박진성 역을 맡아 탁월한 요리 실력에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따뜻하게 보듬으며 힐링의 정석을 보여준 정일우.

달달한 로맨스뿐 아니라 자신의 거짓말로 인해 벌어진 상황에 죄책감을 느끼고 괴로워하는 진성의 고뇌까지 깊이 있게 그려 “역시 정일우”라는 호평을 얻었다.

정일우는 “무엇보다 인생의 큰 성장통을 겪고 성장한 진성과 함께해서 행복했다”며 “여러분에게 오랫동안 여운을 주는 ‘야식남녀’가 되면 좋겠다”고 했다.

2. 강지영X김아진, “의미 있고 특별한 작품”

국내 드라마 첫 작품으로 안방극장에 반가운 복귀를 알린 강지영은 “‘야식남녀’는 내가 오랜만에 인사드리는 국내 복귀작이어서 더욱 특별했다”는 소감으로 말문을 열었다. “아진은 달리다가 넘어져도 다시 꿋꿋하게 일어서는 캐릭터였다”고 추억한 그는 “버티고, 기회를 만들고, 쟁취해낸 용기 있는 아진이로 살았던 시간이 정말 행복했다”며 아직 남아있는 여운을 전했다.

이어 “촬영하고, 방송을 하는 동안 많은 분들이 사랑과 응원을 보내주셔서 큰 힘이 됐다”며 진솔한 감사를 보낸 그는 마지막으로 “6개월의 시간이 흘러 벌써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있다. 최종회도 재미있게 시청해주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3. 이학주X강태완, “시청자분들께 가슴 속에 즐거운 추억으로 남길”

‘변신의 귀재’ 이학주는 ‘야식남녀’를 통해 또 한 번의 역대급 변신을 선보였다. 오랫동안 외면한 진짜 자신을 마주하는 과정과 복잡다단한 감정의 파고를 밀도 높은 연기력으로 펼쳐낸 것. “굉장히 집중했고 즐겁게 촬영한 ‘야식남녀’가 종영을 하게 돼 아쉽다”는 이학주는 “‘야식남녀’가 시청자분들의 가슴속에 즐거운 추억으로 남았으면 좋겠다”는 따뜻한 바람과 함께 “앞으로 좋은 작품으로 찾아뵙겠다.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는 마지막 인사로 소감을 마무리했다.

제작진 측은 “지난 6주간 진성과 아진, 태완의 특별한 삼각 로맨스를 함께 해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최종회는 금일(30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사진제공: 헬로콘텐츠, SMC)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