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클리, 에이핑크 이은 플레이엠 소속 걸그룹
첫 번째 미니앨범 '위 아'로 데뷔
"에이핑크 응원과 조언 감사"
위클리 /사진=변성현 기자

위클리 /사진=변성현 기자

위클리(Weeekly)가 에이핑크의 후배 그룹으로 데뷔하는 것에 기쁨을 표했다.

위클리(이수진, 먼데이, 지한, 신지윤, 박소은, 조아, 이재희)는 3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신한카드 판스퀘어에서 데뷔 미니앨범 '위 아(We are)'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위클리는 매일 새롭고 특별한 일주일을 선사한다는 뜻을 담아 탄생한 그룹이다. 멤버들은 각자 요일을 하나씩 대표, 다채로운 매력으로 일주일을 꽉 채우겠다는 목표다.

이날 목표를 묻는 질문에 리더 이수진은 "신인인 만큼 많은 분들에게 다양한 활동을 통해 우리를 알리는 게 첫 번째 목표다. 좋은 성과가 있다면 좋을 것 같고, 신인들의 꿈인 신인상을 받는다면 행복할 것 같다. 연말 시상식 무대에 오를 수 있었으면 좋겠다.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어 신지윤은 "여러분의 일주일을 밝혀 주고 싶은 마음이 크다. 일주일을 살아가면서 작은 미소라도 띌 수 있게 즐거운 음악과 퍼포먼스를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위클리는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가 에이핑크 이후 10년 만에 내놓는 신인 걸그룹으로 주목 받고 있다. 에이핑크가 어떤 조언을 건넸는지 질문하자 조아는 "데뷔 전에 리얼리티를 선보였는데 거기에 에이핑크 선배님들이 출연한 적이 있다. 쉬는 시간에 데뷔 관련 조언을 전해주기도 하고, 응원도 많이 해주셨다"고 답했다. 지한은 에이핑크를 향해 "많은 조언과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특히 에이핑크의 오랜 팬이었다는 먼데이는 "초등학생 때부터 판다(에이핑크 공식 팬클럽명)로 '열일'했다. 에이핑크 선배님들의 후배로 같은 회사에서 데뷔할 수 있는 것만으로도 영광이다. 에이핑크 선배님들의 뒤를 이어 더 좋은 모습 많이 보여드리겠다"며 웃었다.

위클리는 이날 오후 6시 데뷔 앨범 '위 아'를 발매하고, 타이틀곡 '태그 미'로 본격적인 데뷔 활동에 돌입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