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클리, 에이핑크 여동생 그룹으로 데뷔
"에이핑크처럼 팀워크 좋은 팀 되고파"
그룹 위클리 /사진=변성현 기자

그룹 위클리 /사진=변성현 기자

그룹 위클리(Weeekly)가 소속사 선배 에이핑크처럼 팀워크가 좋은 그룹이 되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위클리(이수진, 먼데이, 지한, 신지윤, 박소은, 조아, 이재희)는 3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신한카드 판스퀘어에서 데뷔 미니앨범 '위 아(We are)'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팀명 위클리는 매일 새롭고 특별한 일주일을 선사한다는 뜻으로, 멤버들은 매일 만나고 싶은 친근한 매력과 10대 특유의 활기찬 에너지와 음악, 퍼포먼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위클리만의 차별화된 매력에 대해 멤버 먼데이는 "연령이 평균 17세인 만큼 상큼한 게 우리의 매력이다. 하지만 나이가 어려도 실력은 뒤쳐지지 않는다.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위클리의 데뷔곡은 '태그 미'로 펑키한 팝 댄스 넘버다. 위클리의 아이덴티티를 가장 절묘하게 그려내는 노래로, 10대들만의 타임라인을 옮긴 솔직 발랄한 가사와 멤버들의 청량 보이스가 상큼한 에너지를 선사한다.

곡명 '태그 미'에 걸맞게 자신들에게 태그되었으면 하는 수식어가 무엇인지 묻자 신지윤은 "팀워크가 좋은 그룹으로 태그되었으면 한다. 같은 소속사인 에이핑크 선배님들이 팀워크가 좋기로 유명하지 않냐. 우리도 본받아서 팀워크가 좋은, 오래 함께하는 그룹이 되었으면 한다"고 답했다.

이어 이수진은 "매주 보고 싶은 위클리로 태그되었으면 한다. 우리 팀명처럼 월, 화, 수, 목, 금, 토, 일 매일 보고 싶은 그룹, 알면 알수록 더 알고 싶은 그룹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위클리는 이날 오후 6시 데뷔 앨범 '위 아'를 발매하고, 타이틀곡 '태그 미'로 본격적인 데뷔 활동에 돌입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