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예원 아나운서 기부 소식 전해
실험견 비글 이야기에 "마음 쓰여"
장예원 기부 / 사진 = 한경DB

장예원 기부 / 사진 = 한경DB

장예원 SBS 아나운서가 동생 장예인 아나운서와 함께 실험 비글을 위해 사료를 전달했다.

장예원은 지난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난 '동물농장' 방송을 통해 '실험견 비글'에 관한 이야기를 접했습니다"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장예원은 "알고는 있었지만 실혐견으로의 임무를 마치고, 세상에 처음으로 발을 내딛는 친구들을 보니 마음이 쓰이더라고요. 우리를 위해 자신의 모든 것을 내어준 실험견들. 이제는 새로운 견생을 위해 우리가 보답해야겠지요"라고 선행을 베풀게 된 마음을 전했다.

이어 그는 "미약하지만, 동생인 장예원 아나운서, 하림펫푸드와 함께 비글 네트워크'에 사료 400kg 기부했습니다. 늘 고민하던 일을 실천하니 저희가 더 행복해지더라고요"라고 기부 이유를 전했다.

장예원 아나운서는 마지막으로 "이 글을 보는 많은 분들이 한 번 더 유기견, 실험견 비글에 대해 생각해 주시길 바라며, 발랄한 성격이 장점인 그 친구들이 기다리고 있으니 가족이 되어 더 행복해지세요"라고 실험견 임무를 마친 비글들의 입양을 촉구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