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22일은 ‘블루 아워’ 보는 날...“초고부터 촬영 가능한 퀄리티”

[연예팀] ‘블루 아워’가 7월22일 개봉한다.

올여름 가장 뜨거운 기대작으로 주목 받고 있는 영화 ‘블루 아워(감독 하코타 유코)’가 7월22일 개봉을 확정했다.

영화 ‘블루 아워’는 완벽하게 지친 CF 감독 스나다(카호)가 돌아가고 싶지 않았던 고향으로 자유로운 친구 기요우라(심은경)와 여행을 떠나며 시작되는 특별한 이야기.

주연 카호와 심은경의 ‘찐친’ 케미, 청량 그 자체의 비주얼, 지친 모두를 위로할 힐링 스토리로 개봉 전부터 화제를 모으고 있는 ‘블루 아워’는 세계가 주목하는 하코타 유코 감독의 뛰어난 연출과 스토리를 통해 탄생했다.

자신의 자전적 이야기를 시나리오로 완성한 감독은 연출까지 도맡으며, 데뷔작인 ‘블루 아워’로 제22회 상하이국제영화제에서 아시아신인부문 최우수 감독상을 수상하는 기염을 토했다. 그에 대해 프로듀서 호시노 히데키는 “초고부터 당장 찍을 수 있겠다 싶을 정도의 퀄리티였다. 모든 스텝들이 읽자마자 그에게 재능이 있음을 간파했다”며 강렬했던 첫 인상을 공개했다. 주연 카호는 “여러 시나리오를 읽어봤지만, 이토록 대단한 시나리오는 처음이었다. 이 분과 함께라면 끝까지 해낼 수 있을 거라 확신했다”고 깊은 애정을 드러낸 것은 물론, 독보적인 스토리텔링에 대한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심은경 역시 “이 영화를 통해 내 자신을 천천히 위로하는 시간을 얻게 되었다. 감독님과 상의하며 연기할 수 있어서 많이 안심 되었다”고 전했다.

실제로 CF 감독 출신인 하코타 유코 감독은 일본에서 시세이도, 닛산 등 다채롭고도 감각적인 광고를 탄생시킨 것은 물론, ACC TOKYO CREATIVE AWARDS에서 필름 부문 은상까지 수상한 능력자다. 그는 ‘블루 아워’에 비주얼 마스터로서의 내공을 집약했을 뿐 아니라, 스토리텔러로 인정 받으며 미셸 공드리 등 여러 CF 감독 출신 거장 연출자의 뒤를 이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 배우 최초로 일본 아카데미상 최우수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심은경과 영화 ‘바닷마을 다이어리’를 통해 연기파 배우로 완벽히 자리매김한 카호도 주목해야 한다.

7월22일 개봉.(사진제공: 오드)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