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숴진 방 안의 여자친구...‘Room’→‘Broken Room’, 극적 변화를 기대해

[연예팀] 여자친구 새 앨범 콘셉트 포토가 공개됐다.

금일(30일) 여자친구가 공식 SNS 채널을 통해 새 미니 앨범 ‘回: Song of the Sirens’의 ‘Broken Room’ 버전 콘셉트 포토를 선보였다는 소식이다.

공개된 사진은 폐허가 된 듯한 방 안에 있는 여자친구의 모습을 담고 있다. 여자친구는 서로 다른 곳을 바라보며 위태롭고 지쳐있는 분위기를 자아낸다. 또 다른 사진은 얼룩진 화장, 흐트러진 느낌, 공허한 표정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긴다.

특히 여자친구는 전작 ‘回: LABYRINTH’의 ‘Room’ 버전 콘셉트 포토를 통해 몽환적이고 쓸쓸한 느낌을 선보였다. 이번 ‘Broken Room’ 버전의 콘셉트 포토는 그 무드를 이어가면서도 여자친구의 극적인 변화를 암시한다.

새 앨범 ‘回: Song of the Sirens’은 여자친구의 새로운 모습에 대한 도전이 반영된 앨범이라는 전언이다. 과감한 변화를 예고 중이다.

한편, 이번 신보는 ‘Broken Room’ ‘Tilted’ ‘Apple’ 총 3가지 버전으로 발매된다.(사진제공: 쏘스뮤직)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