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순재 측, 전 매니저 갑질 주장에 법적 대응 예고
"사실과 다른 왜곡·편파 보도" 주장
"60년간 배우로 쌓아온 명예 크게 손상"
"엄정한 법적 대응 나설 것"
이순재 /사진=한경DB

이순재 /사진=한경DB

배우 이순재 측이 전 매니저의 갑질 및 부당해고 주장에 대해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이순재의 소속사 에스지웨이엔터테인먼트는 30일 "이순재 선생님과 관련한 29일 보도내용은 많은 부분이 사실과 다르게 왜곡, 편파보도됐다"며 "관련해 입장문을 준비 중이다"고 밝혔다.

이어 "선생님께서는 지난 60여년간 배우로 활동하시면서 누구보다 연예계 모범이 되고 배우로서도 훌륭한 길을 걸어왔다. 당사는 이 보도가 그동안 쌓아올린 선생님의 명예를 크게 손상시켰다고 보고 엄정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29일 오후 SBS '8시 뉴스'는 유명 원로배우의 매니저로 일했다는 김모씨와의 인터뷰를 보도했다. 인터뷰를 통해 김 씨는 두 달 근무하는 동안 배우 가족들의 허드렛일을 도맡아 하는 머슴과 같은 생활을 했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김 씨는 주말을 포함해 쉰 날이 단 5일 뿐이었고, 평균 주 55시간을 넘게 일했지만 추가 근무 수당은 커녕, 월급은 기본급인 월 180만 원이 전부였다고 했다. 그러면서 4대 보험 등이 가입되지 않은 데 대해 문제제기를 했다가 부당해고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다음은 이순재 소속사 에스지웨이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

29일 이순재 선생님과 관련한 SBS 보도내용은 많은 부분이 사실과 다르게 왜곡, 편파보도됐습니다.

관련해 입장문을 현재 준비 중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입장문을 통해 밝히겠습니다.

선생님께서는 지난 60여년간 배우로 활동하시면서 누구보다 연예계 모범이 되고 배우로서도 훌륭한 길을 걸어오셨습니다. 당사는 이 보도가 그동안 쌓아올린 선생님의 명예를 크게 손상시켰다고 보고 엄정한 법적 대응에 나서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