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순재 전 매니저, '머슴 생활' 주장 파장
"두 달 근무하며 가족 허드렛일까지 도맡아"
이순재 측 기자회견 예고
이순재 /사진=한경DB

이순재 /사진=한경DB

배우 이순재의 전 매니저가 부당한 노동을 강요받았다고 폭로해 파장이 일고 있다. 이순재 측은 이를 부인, 기자회견을 통해 해명하겠다는 입장이다.

지난 29일 오후 SBS '8시 뉴스'는 유명 원로배우의 매니저로 일했다는 김모씨와의 인터뷰를 보도했다.

인터뷰를 통해 김 씨는 두 달 근무하는 동안 배우 가족들의 허드렛일을 도맡아 하는 머슴과 같은 생활을 했다고 주장했다.

김 씨의 주장에 따르면 그는 지난 3월 한 취업사이트에서 연예인 매니저 채용공고를 보고 해당 원로배우의 매니저 업무를 시작했고, 이후 집 쓰레기 분리수거를 비롯해 생수통 운반, 신발 수선 등 배우의 아내가 시키는 잡다한 심부름을 해야 했다고. 또 이 배우의 아내로부터 일 처리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며 막말까지 들었다고도 했다.

더불어 김 씨는 주말을 포함해 쉰 날이 단 5일 뿐이었으며, 평균 주 55시간을 넘게 일했지만 추가 근무 수당은 커녕, 월급은 기본급인 월 180만 원이 전부였다고 주장했다. 그는 4대 보험 등이 가입되지 않은 데 대해 문제제기를 했다가 부당해고를 당했다고 했다.

이후 보도에 언급된 원로 배우로 이순재가 거론되기 시작했다. 이에 이순재 측은 다수의 매체를 통해 "한 쪽의 이야기만 담은 편파적 보도"라며 "빠른 시일 내에 기자회견을 열어 정확한 사실 관계에 대해 입장을 밝힐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