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인·박신혜 주연의 좀비 영화 '#살아있다'가 홀로 질주하며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주말 극장을 찾은 관객 수도 전주보다 두 배로 껑충 뛰었다.

29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살아있다'는 지난 주말 사흘(26∼28일) 동안 70만명의 관객을 끌어모았다.

개봉 첫날 20만명으로 시작해 둘째 날 15만명을 더했고 개봉 5일째 총 누적 관객 수는 106만46명을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보가 심각 단계로 격상한 2월 말 이후 최고 성적이다.

2월 23일 이전에 개봉해 100만명을 넘긴 '정직한 후보'(7일째)나 '클로젯'(11일째)보다 흥행 속도도 빠르다.

신혜선·배종옥 주연의 '결백'은 같은 기간 9만8천177명이 관람해 박스오피스 2위를 지켰다.

10일 개봉 이후 총 누적 관객 수는 71만6천75명이다.

디즈니·픽사의 애니메이션 '온워드:단 하루의 기적'이 8만7천795명을 더해 3위를 차지했다.

17일 개봉 이후 총 누적 관객은 27만9천848명.
영진위의 6천원 할인권 배포 이벤트가 진행된 마지막 주, 극장을 찾은 주말(금∼일) 관객 수도 99만9천250명을 기록했다.

전주 48만8천749명에서 두 배 이상 늘어난 수치다.

지난 4일 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 개봉하는 상업영화인 '침입자' 개봉일에 맞춰 시작한 영진위 할인권 이벤트는 애초 3주 동안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예상보다 낮은 사용률로 한주 연장됐다.

할인권의 40%가 배포된 첫째 주 관객(목∼일)은 48만6천33명에 불과했고, 둘째 주 61만4천282명, 셋째 주 59만9860명을 기록하다 '#살아있다'가 개봉한 넷째 주에 120만5천751명으로 증가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6월 마지막 주 목∼일) 321만명의 37.5% 수준이다.

[박스오피스]'#살아있다' 단독 질주…주말 관객도 '껑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