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입니다'(사진=방송 화면 캡처)

'가족입니다'(사진=방송 화면 캡처)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 추자현이 자신의 출생 비밀을 알게됐다.

29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 9화에서는 이진숙(원미경 분)이 김은주(추자현 분)를 데리고 어릴 적 살던 동네를 찾았다.

이날 이진숙은 추자연이 김상식(정진영 분)의 친딸이 아니라는 듯한 표현을 했다. 이진숙은 용기를 내어 "네 아버지에 대해 할 말이 있다. 지금은 모르겠지만 그 시대에는 결혼도 안한 여대생의 임신은 집안의 수치였다. 너 지우고 어느 절에 들어가 평생 숨어 살라고 했었다. 내 인생이고. 네 아이인데"라고 털어놨다.

이어 그녀는 "난 너를 선택한 거다"라고 말했다. 김은주는 그 당시 엄마 이진숙이 느꼈을 감정을 고스란히 떠올렸다. 이에 김은주는 자신을 졸졸 따라오는 이진숙을 향해 "이런 말을 들을 거라고 상상한 적이 없다. 내가 사춘기도 아니고, 이 나이에 알게 된 걸 다행이라고 생각해야 하느냐"라고 질문한 후 "혹시 내가 친아버지에 대해 물어야 하냐. 나 엄마 인생 망가 트리면서 태어난 거냐"라고 날이 선 질문을 했다.

이에 이진숙은 "너 때문에 포기한 것 없다. 작은 단칸방에서 너 때문에 얼마나 행복했는 줄 아냐. 너희 아버지 너 잠깐 보겠다고 밤새 운전해서 달려온 적도 있다. 진짜다. 그거 아니였으면 네 아버지랑 여태까지 살지도 않았다"라고 김은주를 다독였다.

하지만, 이내 김은주는 집에 돌아와 과호흡 증상을 보이며 쓰러졌고, 이진숙은 그 사실을 모른 채 이은희(한예리 분)에게 전화를 걸어 "너네 언니가 알았어. 한 번 찾아가 봐"라며 걱정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