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콘택트'(사진=채널 A)

'아이콘택트'(사진=채널 A)


‘아이콘택트’에 여자배구계의 쌍둥이 스타 이재영&이다영이 동반 출연한다.

29일 방송될 채널A의 신개념 침묵 예능 ‘아이콘택트’에서는 쌍둥이 자매 중 동생인 이다영이 언니 이재영에게 눈맞춤을 신청한다.

눈맞춤에 앞서 이재영은 “우리는 서로에게 ‘심장 같은 존재’”라며 “쌍둥이는 다른 사람들이 갖고 싶어도 결코 가질 수 없는 친구 이상이다”라고 동생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이다영 역시 “내가 아플 때나 재영이가 아플 때, 정말 다른 한 쪽도 심장이 아프더라”며 동의했지만, “좀 오글거리긴 하네요”라며 웃었다.

초등학교 시절부터 고교시절까지 같은 팀에서 계속 뛰었던 공격수 이재영&세터 이다영은 프로배구에 진출한 뒤에는 다른 팀이었다. 하지만 7년 만에 흥국생명에서 함께 뛰게 됐고, 여자배구계의 ‘월드 스타’ 김연경까지 팀에 합세하면서 현재 세 사람에 대한 기대는 하늘을 찌르는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이다영은 “프로에서는 계속 떨어져 있다 보니 서로 힘들 때 기댈 데가 없어서. 같이 뛰고 싶은 마음이 컸다”면서도 “같은 팀 아닐 땐 무시할 수 있었지만, 이제 같은 팀이 되기 전에 결정적으로 뭔가 풀어야 할 게 있다”고 이재영에게 눈맞춤을 신청한 이유를 밝혔다.

그러나 막상 이재영은 “눈맞춤 신청 이유를 모르겠다”며 “솔직히 감이 안 오는데?”라고 말해, 동생의 생각을 전혀 읽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다영이 말한 ‘풀어야 할 것’이 무엇인지 밝혀질 쌍둥이 배구 스타 자매 이재영&이다영의 눈맞춤은 6월 29일 월요일 밤 9시 50분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 공개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