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아라 슛돌이 이영표, 슛돌이들 떼창에 당황 (사진=KBS 2TV)

날아라 슛돌이 이영표, 슛돌이들 떼창에 당황 (사진=KBS 2TV)


‘날아라 슛돌이’ 이영표가 경기 직전까지 ‘단체 노래’를 부르는 슛돌이들에게 두손 두발 다 든다.

29일 방송되는 KBS 2TV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에서는 ‘태백산배 강원도 유소년 클럽 축구 대회’ 4강 진출을 목전에 둔 FC슛돌이의 예선전 마지막 경기가 펼쳐진다.

이번 경기에서 지면 4강 진출이 무산될 수도 있는 상황. 긴장감 가득한 분위기 속 천진난만 슛돌이들은 달라도 너무 다른 모습을 보였다고 해 궁금증이 더해진다.

이날 이영표, 김종국, 양세찬 어른들은 경기 걱정에 긴장을 늦출 수 없었다고 한다. 그러나 이때 갑자기 슛돌이들이 해맑게 부른 떼창에 모두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마지막 경기가 될 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슛돌이들은 다같이 노래를 불러 모두의 웃음을 빵 터지게 했다. 종잡을 수 없는 슛돌이들의 천진난만함에, 이영표는 “나도 이렇게 축구를 했어야 했는데. 이렇게 아름다운 축구를 하지 못했다”며, 해탈한듯 웃음을 지었다.

앞서 이영표는 예선 탈락하거나 우승하지 못하면 사퇴하겠다는 공약을 걸었던 바. 이에 월드컵을 치르듯 경우의 수를 따지며, 진지하게 FC슛돌이의 4강 진출 가능성을 분석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