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루노라니까!' '러브, 데스+로봇' 등 15분 프로그램 '봇물'
넷플릭스·방송사도 '쇼트폼 콘텐츠' 경쟁

글로벌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넷플릭스와 국내 방송사들이 ‘쇼트폼 콘텐츠(short-form contents)’ 제작에 적극 뛰어들고 있다.

쇼트폼 콘텐츠는 보통 1~15분 길이의 짧은 영상을 의미한다. 글로벌 동영상 플랫폼 틱톡에 올라오는 15초~1분 길이의 보다 짧은 영상까지 많은 인기를 얻는 등 쇼트폼 콘텐츠 열풍이 불자 넷플릭스와 국내 방송사들의 관심도 높아졌다. 이들 업체는 급변하는 시청 패턴에 맞춰 다양한 콘텐츠 실험을 해나간다는 전략이다.

드라마 기준으로 한 시간가량의 영상을 기본으로 하는 넷플릭스는 최근 15분 정도의 작품을 잇달아 선보이고 있다. 넷플릭스 관계자는 “가볍게 볼 수 있는 드라마부터 핵심만 요약한 다큐멘터리까지 짧고 굵은 시청 경험을 원하는 이용자를 위한 콘텐츠를 다양하게 제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랑스러운 강아지 브루노와 헌신적인 주인 맬컴의 이야기를 담은 시트콤 ‘브루노라니까!’, 호러와 SF 등 다양한 장르의 이야기를 담은 애니메이션 ‘러브, 데스+로봇’은 모두 회당 15분으로 구성돼 있다. 다큐멘터리 넷플릭스 ‘익스플레인: 세계를 해설하다’도 비슷한 길이로 제작됐다. 다양한 시각 자료와 간결한 해설을 통해 K팝, 바이러스, 해적, 물, 점성술 등 광범위한 분야의 지식을 전달한다.

자체 제작한 오리지널 콘텐츠 외에도 쇼트폼 콘텐츠를 확보하고 있다. 가수 박준형이 할리우드 영화 오디션에서 배역을 따기 위해 동분서주하는 ‘와썹맨GO’ 등 국내 다양한 쇼트폼 영상을 사들이고 있다.

국내 방송사들도 기존 예능을 쇼트폼 콘텐츠로 확장하고 있다. 케이블 채널 ‘코미디TV’의 예능 ‘맛있는 녀석들’은 파생 콘텐츠로 쇼트폼 콘텐츠를 제작하고 있다.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시켜서 한다, 오늘부터 운동뚱’(사진)을 선보이고 있다. 코미디언 김민경의 숨겨진 운동 실력을 엿볼 수 있는 콘텐츠다. 남성도 들기 어려워하는 운동기구들도 거뜬히 소화해내 많은 화제를 낳고 있다. 누적 조회 수는 258만 건을 넘어섰다.

JTBC 예능 ‘뭉쳐야 찬다’도 파생 콘텐츠 ‘감독님이 보고 계셔 오싹한 과외’를 유튜브를 통해 선보이고 있다. 허재, 양준혁, 이만기, 이봉주 등 스포츠 스타들이 부족한 축구 실력을 키우기 위해 심화 보충수업을 듣는 설정이다. 누적 조회 수는 12만 건을 기록하고 있다.

김희경 기자 hk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