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선미 /사진=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 제공

'컴백' 선미 /사진=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선미가 '보라빛 밤' 컴백에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선미는 29일 오후 새 싱글 '보라빛 밤(pporappippam)'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날라리(LALALAY)' 이후 10개월 만에 컴백하는 선미는 이날 "시간이 정말 쏜살같이 지나갔다. '날라리' 활동이 얼마 안 된 것 같은데 벌써 10개월이 지났다. 오랜만의 컴백인 만큼 기대하는 분들이 많더라. 새로운 음악을 선보이는 건데 어떻게 생각하실지, 좋게 들어주실지 궁금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티저 공개 이후 받았던 반응 중 가장 인상적이었던 말은 무엇이었는지 묻자 선미는 "티저 영상에서 멜로디가 조금 공개됐는데 댓글에 '됐다 됐어'라는 게 있더라. 이 네 글자가 나한테 용기를 줬다. 나 역시 '됐다'는 마음을 갖게 해준 댓글이었다"며 밝게 웃었다.

'보라빛 밤'은 고혹적인 상상을 자극하는 사랑에 대한 곡이다. 선미가 자신이 꿈꾸는 사랑에 대한 단편들을 곡을 통해 몽환적으로 풀어냈다. 뜨거우면서도 아련하고 한편으로 지나고 나면 허탈할 수도 있는 사랑의 모든 면을 감각적으로 묘사한 시티팝 장르의 곡이다.

선미가 직접 작사를 맡았으며 '사이렌(Siren)', '날라리' 등 전작에서 호흡을 맞춘 FRANTS와 함께 공동 작곡했다. 곡 전반을 주도하는 펑키한 사운드와 함께 솔로 기타리스트 적재의 기타 리프가 돋보이는 '보라빛 밤'은 리드미컬한 비트와 대중성 있는 멜로디 라인이 인상적이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