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준혁./ 사진제공=JTBC

양준혁./ 사진제공=JTBC

야구선수 출신 방송인 양준혁(51)이 '품절남' 대열에 합류한다. 오는 12월, 오랜팬으로 알려진 연인과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

28일 방송가에 따르면 양준혁이 오는 12월 결혼한다. 양준혁 측 관계자는 "결혼과 관련해 정확한 날짜는 정해지지 않았다"라고 전했다.

양준혁은 지난 1월 방송된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에 출연해 "여자친구와 교제중"이라고 처음 밝혔다. 당시 양준혁은 "작가한테도 말 안했다. 얘기 안 하려고 했는데 거짓말을 못하겠다"며 열애 사실을 깜짝 털어놔 화제가 됐다.

특히 양준혁은 여자 친구에 대해 "오랜 팬"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또 "올해 안해 결혼하라"라는 김수미의 말에 "야구선수들은 보통 시즌이 끝난 이후 연말에 결혼 한다. 올해 안에 (결혼)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보겠다"고 약속했다.

이에따라 양준혁은 오는 12월 열리는 자선 야구대회 에 맞춰 '야구장 결혼식'을 구상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결혼 날짜, 장소 등은 정확하게 밝히지 않은 상태다.
'밥은 먹고 다니냐' 양준혁./ 사진=SBS 플러스 방송화면

'밥은 먹고 다니냐' 양준혁./ 사진=SBS 플러스 방송화면

양준혁이 출연 중인 JTBC '뭉쳐야 찬다' 관계자는 "어쩌다FC 멤버들 모두 축하하고 있다"며 "양준혁의 여자 친구가 촬영장에 방문해 멤버들과 인사를 나눴다"고 전했다. '뭉쳐야 찬다'에서 양준혁 여자친구의 모습이 공개될 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양준혁은 1993년 프로야구 팀 삼성 라이온즈에 입단해 '국민 타격왕'으로 오랜시간 사랑받았다. 2010년 은퇴한 이후에는 여러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방송인으로 활약하고 있다.

특히 양준혁은 '뭉쳐야 찬다' 초반 허재, 이만기와 더불어 '큰 형님' 라인으로 다른 젊은 선수들에 비해 제대로 뛰지 못하는 모습을 주로 보였다. 그야말로 세월이 야속했다. 그러나 어느 순간 눈에 띄게 축구 실력이 향상된 것은 물론, 선수시절 못지 않은 체력과 힘을 자랑하며 '어쩌다FC'의 당당한 일원으로 돋보이는 활약을 보였다. 일각에서는 여자친구의 내조(?)가 원동력이 됐다고.

관계자들에 따르면 양준혁의 여자친구는 삼성 야구팬으로, 양준혁과 10년 넘게 아는 사이로 지내다 연인 관계로 발전했다. 음악을 전공한 여자친구는 인디밴드 활동 경험이 있다고 전해졌다.

양준혁의 결혼 소식에 팬들은 "벌써 50이 넘었네. 현역 때 만세 부르던 모습이 생생한다. 늦었지만 축하합니다" "대구의 자랑 양준혁, 결혼 축하해요" 등 축하를 건넸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