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사진=MBC)

복면가왕(사진=MBC)


내일(28일) 방송되는 MBC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진주’ 박혜원을 가왕석에서 내려오게 하며 ‘가왕석 춘추전국시대’의 서막을 연 ‘장미여사’에게 도전장을 내민 8인 복면가수의 무대가 시작된다.

‘장미여사’의 가시를 꺾기 위해 찾아온 복면가수 8인의 무대가 이어지는 가운데, 듀엣곡 첫 소절부터 예사롭지 않은 포스로 녹화장을 가득 채운 복면가수의 정체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른다. 코드쿤스트는 “저분의 정체를 200% 확신한다”며 추리에 박차를 가하고 다른 판정단들 또한 정체를 알아차리는 등 초반부터 흥미로운 상황이 벌어진다.

한편 원더걸스의 맏언니 유빈의 눈물샘을 자극한 복면가수의 등장이 큰 화제를 모을 것으로 보인다. 유빈은 복면가수와의 특별한 인연을 밝혔는데, 그 과정에서 지난날을 회상하며 감격에 겨워한다. 과연 유빈과 어떤 특별한 사연이 있을지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실력파 복면가수들의 듀엣 무대와 놀라운 정체, 그리고 판정단들의 활약은 내일 저녁 6시 15분 '복면가왕'에서 공개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