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유아인 2탄 공개
"시간 지날수록 혼자 지내는 시간 늘어"
'나 혼자 산다' 유아인 "친구들에게 권태기 느껴" 솔직고백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한 배우 유아인이 우정 권태기에 대해 솔직하게 말했다.

26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의 '무지개 라이브'에서는 유아인의 일상이 전파를 탔다.

유아인은 비 오는 저녁에 슬리퍼를 신고 산책에 나섰다. 홀로 빗속을 걷는 그의 모습을 본 박나래가 “너무 짠하다”라고 말했다. 기안84도 “친구들 좀 만나지”라며 안타까워했다. 이에 유아인이 “친구 많다. 오해하지 말아라”라며 반박했다. 이시언도 “얘 친구 진짜 많아”라고 거들었다.

유아인은 “예전에는 친구들이 집에서 살다시피 했다”라며 “언제부턴가 조금씩 혼자 있는 시간이 늘어나게 되더라 같은 걸 해 먹여도 감탄사도 예전처럼 안 나오고”라고 전했다. 이에 손담비가 “이제 익숙한 거지”라며 이해했다. 유아인은 “십 년 넘어가는 친구가 많으니 이제 권태기인 것”이라고 솔직하게 밝혔다. 기안84도 “친구도 30대 되니까 옛날처럼 재밌지 않아”라고 공감했다.

한편, 리얼한 싱글라이프로 웃음과 감동을 전하는 MBC ‘나 혼자 산다’는 매주 금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