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5' (사진=방송 화면 캡처)

'삼시세끼5' (사진=방송 화면 캡처)


손호준이 차승원과 유해진, 이서진 선배에 대한 솔직한 평을 했다.

26일에 방영된 tvN 예능프로그램 ‘삼시세끼 어촌편5’에서는 죽굴도에서 생활하는 차승원, 유해진, 손호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손호준은 차승원에게 “이서진 선배님하고 전혀 일면식도 없으신가요?”라고 물었다. 이에 차승원은 “사람 젠틀하지 않냐. ‘꽃보다 할배’ 보면서 윗분들에게 하는 걸 보면 괜찮은 것 같다”고 기대감을 표했다.

유해진은 “내일 서진 씨 오면 재미있을 것 같다. 그 사람 스타일은 또 다르니까”라고 말했다. 이에 손호준은 “세 분 모두 스타일이 달라 기대가 된다. 뭐가 다르냐면, 차승원 선배님과 있으면 시키는 대로 하면 되니까 마음은 편한데 몸이 조금 힘들다”라고 밝혔다.

이어 “유해진 선배님은 융통성이 있어서 마음도 조금 편하지만 몸도 적당히 힘들다. 근데 이서진 선배님과 있으면 몸은 진짜 편한데 마음이 너무 불편하다. 오히려 ‘뭘 먹지?’ 걱정하게 된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