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콘서트' (사진=KBS)

'개그콘서트' (사진=KBS)


강유미가 독해진 분장과 독설로 개콘 파이널을 장식한다.

오늘(26일) 밤 8시 30분 방송되는 KBS 2TV ‘개그콘서트’(이하 ‘개콘’)에서는 강유미가 ‘분장실의 강 선생님’으로 돌아와 독보적인 꼰대력을 발산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개콘’ 졸업식을 앞둔 ‘봉숭아학당’의 출연진들이 등장한다. 강유미는 ‘분장실의 강 선생님’으로 봉숭아학당을 찾아 후배들을 위한 조언을 전했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강유미는 실사판을 의심케 하는 베놈 분장으로 나타나 초반부터 시선을 강탈한다. 워낙 리얼한 분장 탓에 현장에서는 베놈이 누구인지 각종 추측이 이어졌다고.

또 배경음악으로 흘러나오는 ‘깡’에 맞춰 폭발적인 퍼포먼스를 선보여 마지막까지 자비 없는 웃음 폭격을 가한다.

화려하게 등장한 강유미는 “니들이 고생이 많다~”라고 말문을 열기 시작, 한때 고생했던 라떼 시절을 일일이 읊으며 진정한 꼰대의 면모를 드러낸다. 더욱이 ‘개그콘서트’ 마지막 회 소식에 “KBS 코미디는 절대 죽지 않아”라고 외치며 후배들과 의기투합하는 모습으로 진정한 선배미(美)를 보였다는 후문이다.

하지만 이도 잠시, 그녀는 유명 유튜버의 콜라보 제안에 180도 돌변, 후배들에게 “유튜브 채널부터 만들어~!”라고 현실적인 독설을 퍼붓는다고.

“이제는 유튜브가 대세야~!”란 말을 마지막으로 급하게 자리를 뜨는 등 진짜 속마음을 내비쳤다고 해 현장을 폭소케 한 강유미의 입담에 시청자들의 기대가 커지고 있다.

충격적인 비주얼의 분장은 물론 더 독해진 입담으로 돌아온 강유미의 무대는 오늘(26일) 밤 8시 30분 KBS 2TV ‘개그콘서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