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아연 (사진='뮤직뱅크' 방송 캡처)

백아연 (사진='뮤직뱅크' 방송 캡처)


가수 백아연이 오드리 헵번으로 변신했다.

백아연은 26일 방송된 KBS2 '뮤직뱅크' 상반기 결산 특집에서 새 싱글 '썸 타긴 뭘 타' 무대를 꾸몄다.

이날 백아연은 영화 '티파니에서 아침'을 속 오드리 헵번으로 변신해 무대에 올랐다. 어깨를 드러낸 고급스러운 블랙 롱 드레스와 티아라 등을 매치해 고혹스러운 모습을 보여줬다.

또한 섬세하면서도 애절한 보이스로 무대에 깊은 인상을 남겼고, 공감 가득한 가사는 듣는 이들의 마음을 흔들었다.

앞서 백아연은 MBC M '쇼! 챔피언'과 Mnet '엠카운트다운'에 1위 후보로 올라 저력을 보여주고 있다.

신곡 '썸 타긴 뭘 타'는 사랑을 노래하는 감정의 변화를 입체적으로 담아낸 곡으로, 빈티지한 브라스 섹션, 따뜻한 로즈, 다양한 어쿠스틱 악기가 어우러진 R&B 장르다. 청하, 러블리즈, 육성재 등과 함께 작업한 작곡가 VINCENZO(비센조)가 프로듀싱을 맡아 시너지를 더했다.

한편 백아연은 각종 음악 방송 및 라디오 출연은 물론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계속해서 활발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