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원, 박보영과의 스캔들에 심경 밝혀
"황당해 신경도 안 썼다"
"주변인들 축하한다는 말에 '감사하다'고 하고 말아"
김희원, 박보영과 스캔들 떠올리며 "말도 안 돼"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김희원, 박보영과 스캔들 떠올리며 "말도 안 돼"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희원이 과거 박보영과 열애설이 불거졌을 당시 심경을 전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tvN '바퀴 달린 집'에서는 두 번째 집들이 손님으로 배우 공효진이 등장, 집주인 삼형제를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공효진과 김희원은 반가움을 표하며 서로의 근황을 주고 받았다. 공효진은 먼저 "스캔들도 나고 그래서 전화해보려했다"며 김희원과 박보영의 열애설을 언급했다.

김희원과 박보영의 열애설은 올해 초 불거진 것으로 두 사람이 서울과 양평 등지에서 함께 식사하는 모습이 목격되면서 시작됐다. 이에 양측은 "친한 선후배 사이일 뿐 열애설은 사실 무근"이라고 해명했다.

김희원은 당시를 떠올리며 "아이고 참나 말도 안 됐다. 황당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난리가 났다고 하길래 '아니라고 하고 말라'고 하고는 신경도 안 썼다"면서 "그런데 사람들이 축하한다고 하더라. 그래서 '정말 축하하냐? 감사하다'고 하고 말았다"고 전했다.
김희원, 박보영과 스캔들 언급에 "아이고 참나 말도 안 돼"…여진구 '화들짝'

이후 공효진은 성동일과 여진구가 합류하자 "재미있는 얘기를 많이 하고 있었다. 스캔들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조금 들었다"고 말했다.

그러자 김희원과 박보영의 열애설을 이날 처음 접한 여진구는 즉시 휴대전화로 내용을 확인하고는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21살 차이가 나는 두 사람의 스캔들에 화들짝 놀란 것,

이에 김희원은 "뭘 그렇게 놀라냐"며 웃었고, 성동일은 "상대가 누군지 상상이나 했겠냐. 삼촌뻘이다"라면서 김희원을 저격해 웃음을 안겼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