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의 글로벌 성공
"한국의 위상 드높였다"
방시혁, 상금 2억원 기부
방시혁(왼쪽에서 두번째) / 사진 = 포니정재단 제공

방시혁(왼쪽에서 두번째) / 사진 = 포니정재단 제공

방시혁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의장이 제14회 포니정 혁신상을 수상했다.

포니정 혁신상은 포니정재단이 2007년부터 매년 혁신과 도전을 통해 사회 발전에 공헌하고 국가의 위상을 높인 이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이번 시상식은 코로나19로 인해 행사를 최소화한 가운데 25일 오전 11시 서울 삼성동 포니정홀에서 진행됐다.

포니정재단은 이날 시상식에서 방시혁 의장에 대해 "혁신적 매니지먼트를 통해 방탄소년단의 글로벌 성공을 이끌어 세계 음악 산업에서 한국의 위상을 드높였다"며 "앞으로도 방시혁 의장이 뛰어난 인문학적 감성을 가진 아티스트이자, 수평적 리더십으로 조직을 이끄는 혁신 기업가로서 그간의 저력을 바탕으로 더 큰 문화 혁신을 선도하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시상식 수상 소감에서 방시혁 의장은 "이제 그 어느 때보다 강한 소명의식을 느낀다. 최초에 음악이 나를 왜 행복하게 했는지를 잊지 않는 동시에 음악 산업의 가치를 높이고, 산업 확장의 가능성을 증명하며, 팬 경험을 혁신한다는 목표로 세상에 유익하면서도 번창하는 기업의 이야기를 계속해서 써나가겠다"고 밝혔다. 방시혁 의장은 이번 포니정 혁신상의 상금 2억원을 사회에 기부할 예정이다.

방시혁 의장은 그동안 서울대 졸업식, 한·아세안 문화혁신포럼 등에 연사로 참여하며 좋은 콘텐츠의 중요성, 음악 산업의 발전과 기업의 선한 영향력에 대한 소신을 강조해 왔다. 방시혁 의장의 혁신 의지와 도전 정신은 기업의 성과로도 이어지고 있다.

빅히트는 지난 3월 미국 경제전문매체 패스트 컴퍼니가 꼽은 2020년 세계에서 가장 혁신적인 기업에 스냅, 마이크로소프트, 테슬라에 이어 이름을 올렸고, 음악 부문 10대 혁신 기업에서는 1위로 선정됐다. 아티스트와 팬을 존중하고 콘텐츠의 질을 최우선으로 생각한다는 방시혁 의장의 기업 운영 철학은, 국내외 음악 산업과 엔터테인먼트 업계 전반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며 변화와 혁신을 이끌어내고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