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렬, '라디오스타' 출연
염경환 재혼 언급해 '눈길'
'절친' 김구라까지 잡는 지상렬 입담
/사진=MBC '라디오스타' 영상 캡처

/사진=MBC '라디오스타' 영상 캡처

개그맨 지상렬이 '절친' 염경환의 재혼을 언급하며 남다른 관계를 드러냈다.

24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사랑에 빠진 게 죄는 아니잖아!' 특집으로 배우 박진희, 방송인 김나영, 개그맨 지상렬, 세븐틴 호시가 출연했다. 특히 '라디오스타' MC 김구라와 '절친'으로 알려진 지상렬은 티격태격 '찐' 친구 토크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날 지상렬은 '절친' 김구라, 염경환에 비해 "뒤쳐진 느낌이 든다"고 고백해 호기심을 자극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영상 캡처

/사진=MBC '라디오스타' 영상 캡처

지상렬의 토크 화두를 듣자마자, 김구라는 "두 번 했다는 얘기, 그거지?"라고 알아챘고, 지상렬은 이를 인정하면서 "그래, 오늘 너희 들 얘기 좀 하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영상 캡처

/사진=MBC '라디오스타' 영상 캡처

지상렬은 김구라와는 '인천' 친구이고, 염경환과는 '클놈'으로 함께 활동한 이력이 있다.

지상렬은 "(결혼을 하고) 상투를 튼 사람은 어른 값을 한다"며 "확실히 어른이라는 느낌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환이는 앙코르(재혼)도 멋지게 하고, 구라도 예쁜 사랑을 하고 있지 않냐"며 "쩜오(?) 사랑"이라고 현재 공개 열애 중인 김구라에 대해 언급했다.

이에 김구라는 "이 정도면 쩜오가 아니라 두 번으로 봐야 한다"면서 연애 중인 여자친구에 대한 애정을 숨기지 않았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영상 캡처

/사진=MBC '라디오스타' 영상 캡처

지상렬은 또 "절친 입장에서 봤을 때 김구라, 염경환 모두 공개 연애가 아닌 '하우스' 연애를 하는 거 같다"며 "저는 여자친구가 생기면 '아웃사이드' 사랑을 하겠다"면서 공개적인 장소에서 데이트를 하고 싶다는 욕망을 숨기지 않았다.

김구라는 "사람들은 50살 넘은 연예인들의 사랑에 큰 관심이 없다"며 "전 계속 같이 다녔다"고 지적해 지상렬을 당혹케 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지상렬이 김구라에게 "50살 넘어서 상투를 트니까, 내가 장롱 하나 스윽 넣어 주겠다"면서 결혼을 하면 가구를 사주겠다고 제안했지만, 김구라는 질색하면서 "아니다"며 "우린 서로 주고받지 말자"고 응수해 폭소케 했다.

결국 마음이 상한 지상렬은 "우리 앞으로 방송도 같이 하지 말자"면서 티격태격 우정을 선보였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영상 캡처

/사진=MBC '라디오스타' 영상 캡처

함편 염경환은 2008년 1월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에서 "30개월 된 아들이 있다"며 "아기 엄마인 여자친구와 곧 결혼할 것"이라 말하며 공개적으로 재혼 사실을 알린 바 있다.

현재 염경환은 한국 생활을 접고 2017년 베트남으로 다함께 이주했다. 염경환은 2018년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에서 "인생의 절반은 다르게 살아보고 싶었다"면서 이주 이유를 밝힌 바 있다.

또 지난해에는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 출연해 "제가 베트남에서 이혼한 걸로 소문이 나 있다"며 "베트남에 헬스 트레이너 남자와 바람이 나서 이혼했다. 또 하나는 프로골퍼 코치하고 또 바람이 나서 나하고 아내하고 이혼을 했다는 소문인데, 지금 아내는 집에 있다. 이건 정말 바로 잡고 싶다"면서 해명한 바 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