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블레스유2'(사진=방송 화면 캡처)

'밥블레스유2'(사진=방송 화면 캡처)


‘밥블레스유2’에 월드클래스 인생 언니 김연경이 연봉 책정 비하인드를 밝혔다.

25일 방송되는 Olive ‘밥블레스유2’에는 김연경이 출연한다. 송김박장은 한국 프로 배구로 돌아온 김연경과 풍성한 이야기를 나눌 것을 예고해 기대를 모은다. 많은 이들이 궁금해했던 연봉 이야기부터 시청자들의 사연에 날린 속 시원한 강스파이크 솔루션, 그리고 장도연과의 ‘친해지길 바라’까지 다채로운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11년 만에 한국으로 화려한 귀환을 알린 인생 언니 김연경은 연봉에 관해 묻는 송김박장에게 솔직하게 답변해 눈길을 끈다. “프로 배구에는 ‘샐러리캡(연봉 총액 상한제)’이 존재해 내가 기존의 연봉대로 계약을 하게 되면 나가야 하는 선수들이 생긴다. 후배들에게 피해를 주고 싶지 않아 모두 계약이 끝나고 남는 연봉을 달라고 했다”고 설명해 월드클래스 급 마인드를 엿보게 한다.

부모님이 자랑스러워하실 것 같다는 김숙의 말에는 “주변에서 걱정하는 분들도 있었지만, 결정을 지지해주셨다”고 전한다. 여기에 더해 김연경은 “현재 택시 운전사로 일하는 아버지가 손님들을 상대로 여론조사 하는 게 취미”라고 밝히고, “손님들에게 넌지시 ‘김연경 한국 들어왔던데? 이번에 연봉이 적다는 데 어떻게 생각해요?’ 물어보시고는 피드백을 해주신다“라고 덧붙여 아버지의 남다른 딸 사랑을 드러낸다.

한편 송은이, 김숙, 박나래는 ‘김연경을 맞이하러 공항에 나갔다 스포츠 뉴스에도 나왔다, 인생 언니가 터키에서 직접 사인 볼을 보내줬다, 함께 살인 피구도 해본 사이’라며 인생 언니와의 친분을 자랑한다. 장도연만 김연경 선수를 ‘밥블레스유2’를 통해 처음 만나게 된 것. 장도연은 인생 언니와 친해지고 싶은 마음에 무리수를 던지며 아무 말 대잔치를 열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든다.

이에 송은이, 김숙, 박나래는 김연경과 가까워지고 싶은 장도연을 위해 단독 토크쇼 ‘장도연이 만난 사람들’ 코너를 준비, 두 사람만의 시간을 만들어준다. 과연 장도연은 인생 언니와 ‘친해지기 바라 프로젝트’를 성공할 수 있을지 25일 오후 7시 50분 방송되는 ‘밥블레스유2’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