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막힌 유산'(사진=방송 화면 캡처)

'기막힌 유산'(사진=방송 화면 캡처)


이아현이 이혼을 하겠다고 선언했다.

24일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기막힌 유산'에서는 윤민주(이아현 분)가 부영배(박인환 분)를 찾아와 부백두(강신조 분)과 이혼하겠다고 말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공계옥(강세정 분)은 윤민주에게 장부와 영수증을 요구했다. 이에 윤민주는 "그게 무슨 소리세요?"라며 공계옥의 말에 당황했다. 이에 공계옥은 "장부를 봤는데 그냥 숫자만 쓰여있는거만 보는건 의미가 없는 거 같아서 카드 명세서랑 영수증 있으면 보기 편할거 같다. 저는 확실히 하려고 한건데 마음 상하셨나보다. 오해하지 마세요"라고 답했다.

이때 둘째 며느리 신애리(김가연 분)가 공계옥에게 "아버님 적적하실까봐 애들 데려왔다"라며 공계옥에게 짝퉁 가방을 선물했다. 이에 부담스러워 하는 공계옥에 신애리는 "저희 커피숍 오셔서 조언도 해주시고, 인사로는 부족하다. 언제 한 번 식사대접 할테니까 저희 집에 아버님이랑 놀러와라"라고 말했다.

집에 돌아온 부설악(신정윤 분)은 공계옥에게 "오늘은 뭐 별일 없었어요?"라고 물었고, 공계옥은 "애리 며느님이 애들 데려왔다. 나한테 선물도 했다"라며 "큰며느님한테는 내가 좀 실수한거 같기도 하다. 의심하고 그런거는 아닌데 장부보고 할때 영수증 같이 보여달라고 그랬거든요"라며 마음쓰여 했다.

또한 윤민주는 도박을 하는 아버지에게 돈을 보낸 부백두(강신조 분)에 분노해 "나한테 신경쓸 시간도 없는데 언제 내 아버지한테까지 신경쓸 시간이 있었을까?"라고 말했다. 이에 부백두는 자신이 바람핀 사실을 들킨 줄 알고 "윤민주 다 알고 있었던 거야?"라고 말했다. 이어 윤민주는 아버지에게 전화해 "다음에 듣는 당신 소식은 돈 달라는 소리가 아니라 부고였으면 좋겠다"고 독설을 퍼부었다.

극 말미에는 윤민주가 부영배를 찾아와 "저 이혼하겠습니다"라고 말해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