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김호중-안성훈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컬투쇼’ 김호중-안성훈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트바로티’ 김호중과 안성훈이 수요일 오후를 유쾌함으로 물들였다.

김호중과 안성훈은 24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의 ‘컬투 음감회’ 코너에 출연했다.

이날 “‘컬투쇼’에 나오는 게 꿈이었다”는 안성훈과 김호중은 각각 자신들의 신곡인 ‘공주님 (Prod.플레이사운드)’, ‘할무니’를 소개, 센스 있는 홍보로 신나게 오프닝을 열었다.

특히 김호중은 ‘뿐이고’부터 ‘할무니’, ‘나무꾼’ 등 고품격 라이브 무대의 연속을 이어가는가 하면, 자연스러운 입담까지 놓치지 않았다.

안성훈 역시 DJ 홍현희와 상황극을 펼치며 찰떡 케미를 뽐내는 것은 물론, 박효신과 전기밥솥 등 재치 넘치는 성대모사를 비롯해 청취자들을 위한 소통 요정으로 변신하기도 했다.

현재 김호중과 안성훈은 각종 방송 프로그램 및 라디오에 출연하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