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찢남녀' 김민규·김도연
첫 주연작 발탁된 비주얼 맛집 드라마

웹툰 뚫고 나온 김민규·김도연 활약 예고
/사진=플레이리스트

/사진=플레이리스트

김도연 "제 비주얼 점수는 100점입니다."
김민규 "저는 남욱이라 생각해서 300점 할께요."


'만찢남녀'가 눈이 훈훈한 비주얼 맛집 드라마를 예고했다.

24일 웹드라마 '만찢남녀'가 네이버 나우를 통해 제작발표회를 진행했다. 방영을 하루 앞둔 상황에서 '만찢남녀' 주역인 김도연, 김민규, 최현욱, 한지효, 임보라 등이 참석해 드라마를 소개해 기대감을 끌어 올렸다.
/사진=플레이리스트

/사진=플레이리스트

'만찢남녀'는 얼굴도 이름도 만화 속 캐릭터와 같은 항마력 제로의 만찢녀 한선녀(김도연 분)와 10년 전 순정만화 속에서 현실로 튀어나온 진짜 만찢남 천남욱(김민규 분)이 비밀 동거를 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좌충우돌 로맨스 드라마다.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했다.

앞서 Mnet '프로듀스' 시리즈를 통해 연습생 시절부터 일찌감치 '만찢녀', '만찢남'으로 주목받았던 김도연과 김민규는 '만찢남녀'를 통해 첫 주연을 맡았다.
/사진=플레이리스트

/사진=플레이리스트

JTBC '멜로가 체질'에서 카메오로 출연하며 화제가 됐던 김도연은 "잘하고 싶은 마음이 커서 부담도 있었다"며 "어려운 부분은 있었지만, 준비를 하고 촬영을 하면서 처음 느껴보는 쾌감이었다"고 포부를 전했다.

김도연은 이어 "오글거리는 분위기를 잘 견디는 항마력이 굉장이 떨어지는 캐릭터"라며 "그런 다양한 모습을 표현하려 노력했다"고 소개했다.

김민규 역시 "첫 연기인데 주연을 맡아서 긴장을 많이 했다"며 "캐릭터 설정이 어려워 목소리 톤과 감정에 중점을 두고 연습했는데, 훌륭한 배우 분들과 제작진 분들이 도와 주셔서 부담없이 최대한 즐길 수 있게 됐다"면서 훈훈한 분위기를 전했다.

특히 김민규는 애교 연기를 예고하며 직접 선 봬 호기심을 자극했다.

김민규는 "제가 애교가 많지 않은데, 그걸 연습하느라 난항을 겪었다"며 "윙크도 많이 연습했다"고 말해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평소에도 '만찢남녀'로 불리는 김도연, 김민규이지만 이번엔 이들의 비주얼이 더욱 돋보일 것으로 알려졌다.

김도연은 "제가 극중에서 '너무 예쁘다' 이렇게 나오는 장면은 많지 않은데, 김민규 씨는 그런 촬영을 많이 했다"며 "잘생김을 표현하는 컷이 많았는데, 옆에서 보면서 감탄했다. 최고다"고 전했다.

김민규는 "스타일링도 변화를 주고, 감독님이 강조하신 '심쿵짤'도 많았다"며 "그 포인트를 찾으면서 보면 더 재밌고, 만찢남인지 파악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사진=플레이리스트

/사진=플레이리스트

김민규, 김도연 외에 한선녀의 허당 남사친 노예준 역의 최현욱, 독특한 성격의 웹툰 작가 지망생 박민정 역의 한지효, 핵인싸와 악녀를 오가는 윤이나 역의 임보라 등 싱크로율 높은 캐스팅을 완성한 '만찢남녀'다.

특히 모델, 인플루언서로 활동하다 첫 연기 도전에 나선 임보라는 "이전부터 연기에 도전하고 싶었다"며 "저는 언제나 열려있다. 할 수 있는 건 다 하고 싶다"는 계획을 전했다.

한편 드라마 '만찢남녀'는 25일 오후 7시 플레이리스트 유튜브 채널에서 첫 방송된다. 매주 목,일 오후 7시 방송되며 네이버 시리즈온에서는 1회차 선공개 감상이 가능하다. MBC 드라마넷에서는 오는 7월 17일 첫 방송될 예정이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