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라운 토요일' 시청자 항의에 '댓글'
공식 사과문은 게재하지 않아

해당 회차 다시보기 중단
'놀라운 토요일' 왜색 논란/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영상 캡처

'놀라운 토요일' 왜색 논란/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영상 캡처

'놀라운 토요일'이 이번엔 '왜색'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22일 tvN '놀라운 토요일' 시청자 게시판에 '악랄한 친일파 tvN 입니다'라는 제목으로 "출연진 중 어린이인 김강훈에게 입힌 의상에 있는 문구는 도요토미 히데요시의 최측근인 일본의 '이시다 미츠나리 집단의 가문'이라는 뜻"이라고 지적하는 글이 게재됐다.

글 작성자는 "이시다 미츠나리는 임진왜란과 정유재란으로 한반도를 도륙하고 약탈하고 겁탈한 도요토미 히대요시의 비서실장급"이라고 밝히면서 "우리 겨레의 원수 집단의 표식을 이제 12살된 우리 소년에게 입힌 저의가 궁금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CJ 경영진이 평소 강조하고 있는 뜻을 구현한 것이냐"며 "새싹때부터 친일 정신을 심어 두려는 것이냐"고 덧붙였다.

'놀라운 토요일' 제작진은 댓글을 통해 "역사적으로 중요한 사실을 인지하지 못한 점 사과 드린다"며 "해당 의상은 제작진이 평소 거래하는 의상 대여 업체에서 구한 것이며 출연자 김강훈은 물론 제작진, 대여 업체도 (해당 문구의 의미를) 알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재방송 및 다시보기 서비스 중지, 모자이크 작업 시작, 대여 업체에 대한 의상 정보 전달, 출연자 김강훈 측에 사과, 댓글로 상황 공유 등의 조치를 취했다"고 덧붙였다.
'놀라운 토요일' 왜색 논란/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영상 캡처

'놀라운 토요일' 왜색 논란/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영상 캡처

문제의 방송은 지난 20일 선보여진 것. 이날 방송에는 아역배우 김강훈과 트로트 신동 정동원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김강훈은 tvN '도깨비'에서 공유가 연기한 '김신 장군' 콘셉트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논란이 불거진 영상은 현재 VOD 서비스가 중단된 상태다. 하지만 '놀라운 토요일' 제작진은 댓글 외에 공지 작성 및 사과문 등을 게재하지 않았다.

다음은 '놀라운 토요일' 측 입장 전문

'놀라운 토요일' 제작진입니다. 제보해주신 사진과 의견들 보고 즉각 조치 후 상황 공유를 위해 댓글 남깁니다.

먼저 역사적으로 중요한 사실을 인지하지 못한 점 사과의 말씀 드립니다. 아울러 이 사실을 알려주신 여러분들께 송구한 감사의 말씀 드립니다.

해당 의상은 제작진이 평소 거래하는 의상 대여 업체에서 구한 것이며, 출연자 김강훈 님은 물론 제작진, 대여 업체도 알지 못했습니다.

현장에서도 의구심을 가지지 못한 채 녹화가 진행됐고, 방송까지 이루어졌습니다.

해당 제보글은 금일 저녁에 확인했고, 필요한 조치 후 댓글을 남깁니다.

조치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1. 재방송 및 다시보기(VOD) 서비스 중지

2. 모자이크(블러) 작업 시작

(작업량이 많아 다음주 중에 재개될 예정입니다)

3. 대여 업체에 의상에 대한 정보 전달

4. 출연자 김강훈 님 측에 사과

5. 댓글로 상황 공유

다시 한 번 사과의 말씀 드리며, 추후 더 신중한 제작을 통해 건강한 웃음을 만드는 프로그램이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