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funE '왈가닥 뷰티', '일베' 자막 논란에 사과

SBS funE 예능 프로그램 '왈가닥 뷰티' 측이 방송 중 자막이 고(故) 노무현 전(前) 대통령을 비하했다는 논란에 휩싸이자 사과했다.

제작진은 23일 공식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올려 "어제 방송에서 출연자들의 단톡방(단체 카카오톡 채팅방) 대화를 정리하며 제작진이 '들어봅시다.

고 노무 핑계'라는 자막을 썼습니다"라고 설명했다.

방송 후 온라인에서는 해당 표현이 극우 성향의 사이트 '일간베스트'(일베)에서 쓰이는 것이라는 지적이 올라와 논란이 됐다.

제작진은 "방송 전 사전 시사를 통해 걸러내지 못한 책임을 깊이 통감하며, 노 전 대통령과 유가족, 시청자들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깊이 사과드립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현재 해당 회차 재방송과 영상 클립은 모두 서비스를 중지했고, 이렇게 제작된 경위를 파악하여 조치할 예정"이라며 "앞으로 내부 심의를 더욱 강화해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약속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