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은 먹고 다니냐' 하리수 출연
하리수 "'하리수' 사용 금지 당해"
하리수 "정산 안 된 돈 받지 않는 것으로 합의"
'밥은 먹고 다니냐' 하리수 / 사진제공=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 하리수 / 사진제공=SBS플러스

하리수가 이름을 찾기 위해 수십억을 포기한 사연을 털어놓는다.

22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에는 하리수가 등장한다.

하리수는 '하리수'라는 자신의 예명을 쓰지 못할 뻔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과거 계약 만료 시점에 '하리수'라는 이름 사용 금지 신청을 당한 것이다.

어떻게 이름을 되찾았냐는 물음에 하리수는 "'하리수'라는 예명을 쓰되, 그동안 정산 안 된 돈은 받지 않는 것으로 합의를 했다"고 말했다. 그 금액이 몇십억은 된다는 사실에 MC들은 깜짝 놀랐다.

이날 하리수는 믿었던 지인들로부터 상처를 받은 사연, 부모님과의 사연도 털어놓는다.

하리수의 유쾌하고 진솔한 이야기는 22일 밤 10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