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진주 정체는 HYNN 박혜원
박혜원 "버킷리스트 1번 '복면가왕' 출연"
"너무 영광이다" 소감
박혜원 꺾고 가왕 자리 오른 장미여사
특유의 제스처·창법에 궁금증 UP
'복면가왕' 진주 꺾은 장미여사, 특유의 제스처·발성 '궁금증 UP'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복면가왕' 진주 꺾은 장미여사, 특유의 제스처·발성 '궁금증 UP'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복면가왕' 진주가 가수 HYNN 박혜원으로 밝혀진 가운데, 새롭게 가왕 자리에 오른 장미여사의 정체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지난 21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2연승에 도전하는 가왕 진주와 그에 도전하는 복면가수 4인의 무대가 펼쳐졌다. 특히 이날은 한 표 차 접전 끝에 진주의 연승을 막은 장미여사가 새로운 가왕으로 탄생하며 큰 화제를 모았다. 6연승 가왕 주윤발 강승윤의 화려한 퇴장 이후 방패 최재림, 진주 박혜원까지 매 가왕전마다 가왕이 바뀌면서 바야흐로 춘추전국시대를 맞고 있다.

22일 시청률 조사 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방송은 가구 시청률 7.1%(1부), 11.4%(2부)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으며, 진주 HYNN 박혜원의 정체가 밝혀지는 순간 최고 시청률은 14%까지 치솟았다.

가왕 진주를 꺾으며 130대 가왕에 등극한 장미여사는 윤복희 '여러분'을 부르며 홈런을 17대 4로 꺾고, 양희은 '상록수'로 와인을 19대 2로 꺾었다. 국민가요라 불리는 곡들을 자신만의 스타일로 완벽하게 소화해낸 장미여사의 무대에 판정단은 "목소리를 듣자마자 오늘 판정단으로 나오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노래를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마음이 들 정도로 감동받았다"며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고음 천재', '폭발적 가창력' 등의 수식어를 남기며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줬던 진주의 정체는 HYNN으로 활동하고 있는 박혜원이었다. 그는 주윤발 강승윤이 가져간 '역대 최연소 가왕'이라는 타이틀을 갈아치우며 새로운 역사를 썼다. 박혜원은 여자친구 '시간을 달려서'를 선곡하며 파워풀한 고음으로 가창력을 뽐냈다. 정체가 밝혀진 이후에는 본인의 히트곡인 '시든 꽃에 물을 주듯'을 불러 판정단의 감탄을 자아냈다. 박혜원은 "버킷리스트 1번이 '복면가왕' 출연이었는데 너무 영광이다"라며 마지막 소감을 밝혔다.

조용필 '미지의 세계'를 부르며 흥 넘치는 무대를 보여준 홈런은 90년대 국민 드라마 OST인 '마지막 승부'를 부른 가수 김민교였다. 가면을 벗고 레전드 히트곡인 '마지막 승부'를 불러 판정단 모두를 추억에 젖게 했다. 특히 이날 판정단으로 등장한 김호중은 "무명 시절, 무대 뒤에서 만날 때마다 항상 응원의 말을 많이 해주셨다"며 김민교와의 특별한 인연을 밝히며 눈시울을 붉혔다. 김민교도 그런 김호중을 응원하며 선 후배 간 훈훈한 모습을 보였다.

김상배 '몇 미터 앞에 두고', 임정희 'Golden Lady'를 선곡하며 감칠맛 가득한 목소리로 무대를 채운 와인은 차세대 트롯디바 가수 소유미였다. 그의 무대를 본 김구라는 "소유미의 아버지가 가수 소명이다. 안 그래도 얼마 전 소명에게 갑자기 전화가 와서 무슨 일인가 싶었는데 이제야 궁금증이 풀린다"며 특별한 에피소드를 밝혔다. 소유미는 비의 '깡' 댄스까지 선보이며 다채로운 팔색조 매력을 뽐내 판정단들을 혼란에 빠트렸다. 여러 장르를 넘나들며 다재다능한 매력을 펼친 그의 모습에 판정단들은 "'복면가왕'에 가장 적합한 출연자인 것 같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에 소유미는 "앞으로 히트곡을 내는 가수가 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YB의 '박하사탕'을 부르며 깊이 있는 목소리를 선보인 지름신강림의 정체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괴물 래퍼 스윙스였다. 래퍼보다 가수라는 평가를 받고 싶었다는 그에게 판정단들은 "노래가 상당히 전달력 있었다", "끝 음 처리가 인상 깊었다"는 평가를 내렸다.

한편 진주를 꺾고 가왕석의 새로운 주인이 된 장미여사는 특유의 제스처와 연륜이 묻어나는 창법 등으로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극했다. 장미여사를 꺾기 위해 출격하는 최강 복면가수 8인의 듀엣무대는 28일 오후 6시 20분 '복면가왕'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