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랑마켓'(사진=방송 화면 캡처)

'유랑마켓'(사진=방송 화면 캡처)


'유랑마켓' 신동이 한강뷰를 품은 한남동 집을 공개했다.

21일 오후에 방송 된 jtbc '유랑마켓'에서는 인턴 게스트로 최여진이 나와 신동의 스마트하우스에서 중고 물품을 선정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MC들이 신동에게 최여진과 친하냐고 묻자, 신동은 "방송 오가며 인사했지만 친분이 없어, 골프 프로하면서 오랜시간 함께해, 자연스럽게 친해졌다"면서 인연을 밝혔다. 게다가 최여진과 신동, 서로 결혼하면 좋은 상대로 지목한 적 있다는 말에 최여진은 "나 이사하면 되냐"고 적극적으로 나서 신동을 부끄럽게 했다.

MC들은 서로 결혼상대로 지목한 이유를 묻자 신동은 "최여진이 평소 현명한 선택을 잘하는 편"이라고 밝혔다. 이에, 최여진은 "사실 신동이 통이 커, 씀씀이도 좋다"라며 신동의 장점을 칭찬했다.

하지만, 곧 신동은 "하지만 외모는 내 스타일이 아니다"라고 장난스럽게 말했고 최여진 역시 발끈하며 "나도 그렇다"라며 티키타카한 분위기를 자아내 웃음을 줬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