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빨간사춘기를 탈퇴한 가수 우지윤  / 사진=텐아시아DB

볼빨간사춘기를 탈퇴한 가수 우지윤 / 사진=텐아시아DB

여성 듀오 볼빨간사춘기를 탈퇴한 가수 우지윤이 안지영을 저격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노래가 지난해 완성한 곡이라고 완성했다.

우지윤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도도'는 2019년도에 작업해서 그중 일부를 인스타에 게시했었다. 남은 일부가 메인이 됐다"며 "'섬' 역시 작년 여름에 가이드 1절을 완성시킨 곡이다. 지금과 inst 이외에 다른 부분이 전혀 없다"고 밝혔다.

우지윤은 지난 18일 낯선아이로 첫 앨범 'O:circle'을 발표했다. 앨범에는 '도도'와 '섬' 두 곡이 수록됐는데, 두 곡의 가사 때문에 볼빨간사춘기로 함께 활동했던 안지영을 저격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도도'에는 '욕심 이성 Side Out. 넌 날 밀어 버리곤 Set point 그대로 가로채/ 악몽이라는 내가. 마지막까지 내가. 이기적이라 내가. 내일이 널 위해 온다며 자기합리화 꽃을 피워. 걱정이야 난 너가. 다행이야 난 니가' 등의 가사가 담겼다.

또 '섬'에는 'Blank. 빈칸을 채우든지 말든지 신경쓰지 않으니'라는 가사가 있다. 공교롭게도 우지윤이 탈퇴한 후 안지영이 볼빨간사춘기로 처음 낸 앨범의 첫 번째 트랙이 '빈칸을 채워주시오'다. 우지윤은 '도도'의 작사, 작곡 및 편곡 등에 참여했다. 이에 일부 누리꾼들은 두 사람의 불화설에 대한 논쟁을 벌였다.
볼빨간사춘기 / 사진=텐아시아DB

볼빨간사춘기 / 사진=텐아시아DB

볼빨간사춘기의 활동 당시와 우지윤이 지난 4월 팀을 탈퇴할 때도 불화설은 끊임없이 나왔다. 안지영은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원래 저럴 줄 알았다'는 루머가 많이 돌더라. 알지도 못하면서"라고 억울해하며 "오해를 안해줬으면 좋겠다. '빛을 못 봐서 그런 거 아니냐', '사이가 안 좋냐', '부당한 대우를 받은 것 아니냐' 등 이런 게 아니다. 너무 재미있게 잘 지내고 있다. 각자 한 명씩 응원해주셨으면 좋겠다"며 불화설에 속상한 마음을 내비쳤다.

우지윤 역시 역시 안지영이 볼빨간사춘기로 새 앨범을 냈을 당시 이를 인스타그램에 인증 사진으로 올리며 "오랜만이네"란 글을 적기도 했다.

우지윤이 '안지영 디스곡' 논란에 대한 해명을 직접하며 이 논란은 잠재워질 것으로 보인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