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오리콘 차트 상반기 랭킹 1위
해외 가수로는 36년 만에 이룬 쾌거
마이클 잭슨 '스릴러' 이후 처음
방탄소년단 1위 /사진=한경DB

방탄소년단 1위 /사진=한경DB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해외 가수로는 36년 만에 일본 오리콘 차트의 상반기 앨범 판매 랭킹 1위에 올랐다.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방탄소년단이 지난 2월 발매한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 7'(MAP OF THE SOUL : 7)은 판매량 약 42만9천장으로 '오리콘 상반기 랭킹 2020 작품별 판매수 부문'의 '앨범 랭킹' 정상에 올랐다고 19일 밝혔다.

일본인이 아닌 해외 가수 앨범이 오리콘 상반기 앨범 판매량 1위에 오른 것은 1984년 마이클 잭슨의 명반 '스릴러'(Thriller) 이후 처음 있는 이례적인 경우다. 남성 가수가 이 부문 정상을 기록한 것 역시 2017년 일본의 국민 그룹 스맙(SMAP) 이후 3년 만이다.

방탄소년단은 한국 가수로는 최초로 싱글 '라이츠/보이 위드 러브'(Lights/Boy With Luv)로 '밀리언'(100만장 이상 판매) 인증을 받고 골드 디스크 대상에서 2년 연속 다관왕에 오르는 등 이웃나라 일본에서도 큰 사랑을 받고 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내달 15일 일본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 7 ~더 저니~'(MAP OF THE SOUL : 7 ~ THE JOURNEY ~) 발매를 앞둔 이들은 이날 타이틀곡 '스테이 골드'(Stay Gold)를 선공개한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