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투 킹덤' 더보이즈, 최종 우승
"'킹덤' 자리에 어울리는 멋진 아티스트될 것"
2위는 온앤오프
'로드 투 킹덤' 더보이즈, 최종 우승…'킹덤' 진출 /사진=Mnet 방송화면 캡처

'로드 투 킹덤' 더보이즈, 최종 우승…'킹덤' 진출 /사진=Mnet 방송화면 캡처

그룹 더보이즈가 '로드 투 킹덤'에서 최종 우승하며, '킹덤'으로 가는 티켓을 거머쥐었다.

지난 18일 방송된 Mnet '로드 투 킹덤'에서는 '킹덤'으로 향하는 팀을 결정할 생방송 파이널이 진행됐다.

원어스, 베리베리, 더보이즈, 펜타곤, 온앤오프의 무대가 펼쳐졌고, 최종 우승후보에 오른 팀은 더보이즈와 온앤오프였다. 더보이즈는 "너무 긴장해서 가슴이 아프다. 우리 팀은 물론이고, '로드 투 킹덤'에서 너무 많은 것을 얻고 자존심도 챙기고 다들 더 행복하게 해주신 것 같아 감사드린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 앞으로 더 멋있는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온앤오프는 "후보에 오른 것만으로도 우리의 목표를 이뤘다고 생각한다. 어떤 결과가 나오든 앞으로 더 성장하는 모습 보여드리고 싶고 '로드 투 킹덤'을 하면서 배운 게 많다. 즐거웠고 행복했던 시간이었다"고 전했다.

이후 최종 우승팀으로 더보이즈가 호명됐다. 이들은 '수준급 퍼포먼스'라는 극찬을 받으며 '킹덤' 진출 티켓을 손에 넣었다. 더보이즈는 서로를 껴안으며 벅찬 기분을 감추지 못했다. 이들은 "너무 감사드리고, 정말 많은 분들이 뒤에서 고생을 해주셨다"며 팬들을 향해 "항상 응원해줘서 너무 고맙다. 더비들의 힘이 합쳐져서 1등을 만들어냈다는 말이 맞는 것 같다"고 했다.

이어 더보이즈는 "'로드 투 킹덤'에 출연해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서 좋았다. 7팀 모두 성장한 것 같다. 여기 있는 모든 팀이 K팝 시장을 이끌 수 있는 멋진 아티스트라고 생각한다. 7팀 모두의 행보를 응원해주고 사랑해주셨으면 한다"면서 "더보이즈가 '킹덤'에 올라가게 됐는데 앞으로 '킹'이신 선배님들과 경쟁해야하는데 더 많이 배울 것 같다. 기대도 된다. '킹덤'이라는 자리에 어울릴 수 있도록 멋진 아티스트가 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2위를 차지한 온앤오프 또한 '로드 투 킹덤'을 통해 무한한 가능성을 보여준 팀으로 호평을 얻었다. 이들은 "2위를 했지만 너무 행복하다. 순위에 상관없이 모든 무대가 아름다웠다"며 "온앤오프의 여러가지 무대를 팬분들에게 선물할 수 있는 기회가 돼 감사했다. 7팀 모두 수고했다"고 전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