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꼰대인턴'(사진=방송 화면 캡처)

'꼰대인턴'(사진=방송 화면 캡처)


'꼰대인턴' 김응수, 한지은이 부녀 사이였다.

18일 오후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꼰대인턴'에서는 준수식품 시니어 인턴 이만식(김응수 분)과 인턴 이태리(한지은 분)가 부녀 사이라는 사실이 공개되며 가열찬(박해진 분)이 당황해했다.

이날 가열찬과 이태리가 보통 사이가 아니라는 소문이 돌자 가열찬은 스캔들을 부정했다. 이에, 이만식은 지나치게 흥분하며 가열찬을 코너로 몰아세웠다.

앞서 이만식은 취직을 못하고 있던 딸 이태리에게 구박 시전을 해댔다. 게다가, 이태리를 향해 "내 집에서 티끌 하나 가져갈 생각하지 마라. 내 집에서 당장 나가!"라고 소리쳤다. 이태리는 마음이 상해 집을 나섰고, 이에 이만식은 "내 속에서 어떻게 저런 게 나왔을까"라며 한탄했다.

이태리는 앞서 갑질하던 패션업계 상사를 고소했고 이후 블랙리스트에 올라 보는 면접마다 다 떨어져 식품회사로 진로 방향을 선회했다. 준수 식품 첫 출근 날 이태리는 "오늘부터 새로 출근하게 된 이태리입니다"라고 인사했고 그의 앞에 시니어 인턴인 아버지 이만식이랑 딱 마주쳐 두 사람은 당황했다.

이태리는 "시니어 인턴이라니. 이사로 스카우트 됐다며. 엄마한테 거짓말 한 거냐"고 물었다. 그러자 이만식은 "넌 또 어떻게 된 거냐. 니 엄마가 나중에 물어보면 난 여기 이사로 온 거야"라며 서로 모른 척 하기로 합의를 봤다.

한편 이만식은 이태리와 가열찬의 사이를 알고난 뒤에 "사내 연애 금지. 어떻게 내 딸을 넘보냐"며 가열찬에게 펀치를 가했다. 이에 가열찬은 "사겼으면, 족보가 꼬일뻔 했다. 장인어른이 되면 아찔할 뻔 했다"라며 도망다녔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