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시그널3' 천안나, 학폭 논란 이어
김강열과 교제설 불거져
SNS에 성격 지적 댓글에
"그런 적 없다" 해명 올려
/사진=천안나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천안나 인스타그램 캡처

'하트시그널3' 천안나가 자신의 실제 성격과 방송 성격이 다르다는 지적에 억울함을 드러냈다.

천안나는 지난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신이 읽고 있던 책의 일부분을 찍어 게재했다. 이에 한 네티즌이 "(정)의동한테 대하는 표정과 인스타그램에서 착한 척 하는 말투가 너무 다르다"는 댓글을 달았다.

이에 천안나는 "방송에서 보여지는 것도 저의 일부분이고, 인스타그램에서 보여지는 것도 제 일부분"이라고 댓글을 달았다.
/사진=천안나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천안나 인스타그램 캡처

그러면서 "여기는 제가 개인적으로 관리하는 제 SNS"라며 "제 성향이 필터링없이 더 잘보여지는 것 같다"고 해명했다.

또 "그날 데이트에서 그분(정의동)과 주고 받았던 대화 내용과 느낌을 저는 그 당사자로써 누구보다 잘 안다"며 "어떤 부분에서 착한 척이라 느끼셧는지 모르겠지만, 저는 악의적인 댓글을 보며 맘이 많이 상하지만, 아무렇지 않게 기분 좋은 척을 한 적은 있어도, 제 성격과 다른 척을 한 적은 없다"고 적었다.

천안나가 언급한 정의동과 인터뷰는 지난 17일 방송된 채널A '하트시그널3'에서 선보여졌다. 천안나와 정의동은 교외로 나가 함께 사진을 찍은 것은 물론 함께 식사를 하며 시간을 보냈다.

그러나 여기서 천안나가 또 다른 출연자인 김강열을 염두하고 고민을 털어놓는 모습이 그려졌고, 이후 김강열에게 데이트 신청을 했다. 그렇지만 김강열은 천안나에게 선을 그었다.
/사진=천안나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천안나 인스타그램 캡처

하지만 방송 이후에 김강열과 천안나가 서로의 게시물에 응답하면서 '럽스타그램'을 한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김강열은 인스타그램에 “검정색 하트 or 하얀색 하트 ???”라는 글을 올리며 운영 중인 의류 브랜드 티셔츠를 홍보하자 천안나가 자신의 게시물에서 하얀색 하트 이모티콘을 남긴 것이 화근이 됐다.

논란이 되자 천안나는 돌연 이모티콘을 삭제했고, 일부 네티즌들은 또다시 "반응을 의식해서 삭제한 거냐"는 등의 댓글을 달았다.
/사진=천안나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천안나 인스타그램 캡처

다음은 천안나 인스타그램 전문.

방송에서 보여지는 것도 저의 일부분이고 인스타에서 보여지는 것도 제 일부분입니다.

다만 여기는 제가 개인적으로 관리하는 제 SNS이다보니 제 성향이 필터링 없이 더 잘 보여지는 것 같아요. 저도 이번 방송을 봤는데 시청자분들이 그렇게 생각하실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사실 그날의 데이트에서 그분과 주고 받았던 대화 내용과 느낌을 저는 그 당사자로써 누구보다 잘 아는데..그리고 어떤 부분에서 착한 척이라 느끼셨는지는 모르겠지만 저는 어떤 악의적인 댓글을 보면 맘이 많이 상하지만 아무렇지 않게 기분 좋은 척을 한 적은 있어도 여기서 제 성격과 다른 척을 한 적은 없습니다.

그래도 방송 관심있게 봐주시고 피드백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럼 좋은 하루 보내세요!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